[SC이슈]"한국어 알려주는 子매덕스→좋은 친구 마동석"…'친한파' 안젤리나 졸리, 한국♥(종합)

2021-05-04 14:39:07

연합뉴스

[스포츠조선 이승미 기자] 안젤리나 졸리의 한국 사랑은 여전했다.



화재 진압 실패의 트라우마를 지닌 소방대원 한나(안젤리나 졸리)가 두 명의 킬러에게 쫓기는 거대 범죄의 증거를 가진 소년을 구하기 위해 산불 속에서 벌이는 필사의 추격을 그린 범죄 스릴러 영화 '내가 죽기를 바라는 자들'(테일러 쉐리던 감독). 5월 5일 개봉을 하루 앞둔 영화는 무엇보다 톱스타 중의 톱스타 안젤리나 졸리의 주연작으로 눈길을 끈다.

'말레피센트2' 이후 2년만에 돌아온 안젤리나 졸리는 극중 화재 현장에서 어린 소년들을 구하지 못했다는 엄청난 죄책감으로 인해 PTSD를 앓고 있는 공수소방대원 한나 역을 맡았다. 다른 사람 앞에서는 담대하고 아무렇지도 않은 척하면서도 속은 죄책감으로 뭉그러진 인물의 내면을 완벽하게 연기한다.안젤리나 졸리는 극중 우연히 만나게 된 소년 코너를 통해 트라우마를 극복하게 나아가게 되는 주인공 한나에 더욱 몰입할 수 있었던 이유를 자신의 개인적인 삶에서 찾았다. "나의 삶이나 인생을 생각해보면 나 역사 나의 아이들에 대한 사랑으로 스스로 향상되는 경험을 해왔다. 그래서 한나라는 인물이 완전히 무너져있던 상황에서 코너라는 아이를 맡아서 생존을 돕는 과정에서 스스로 구원을 하게 됐다는 점이 매력적이었다. 다른 사람들을 위해 희생하면서도 강인함을 느낀다는게 매력적으로 느껴졌다"고 전했다.

또한 그는 자신이 UN난민기구홍보대사로서 전 세계 가난하고 어려운 사람들을 위해서도 발 벗고 나서고 있는 만큼, 타인을 위해 자신을 내던지는 한나라는 인물이 더욱 남다르게 다가왔다는 이야기도 덧붙였다. "제가 UN난민 기구와 활동하고 있고 인도주의적분야에서 활동하는 친구가 많다. 코로나로 인해서 전 세계 퍼져있는 친구들이 자국으로 돌아오지 못하고 난민들을 돕기도 한다. 제가 소방대원 역할을 하면서 그런 활동과 밀접한 역할이 잇다고 생각한다. 다양한 방식으로 사람을 구하는 분들처럼 저 또한 그러한 역할을 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 그런 면에서 이 영화에서 사람을 위해 활동하고 사람들을 구하는 한나를 연기하게 돼 더욱 기쁘다"며 웃었다.코로나19 상황 속에서도 불구하고 대한민구에서 전 세게 최초 개봉되는 영화 '내가 죽기를 바라는 자들'. 연세대학교를 다니고 있는 아들 매덕스, 함께 마블 영화 '이터널스'를 촬영하고 있는 마동석까지. 한국과 남다른 인연을 이어가고 있는 안젤리나 졸리는 라이브컨퍼런스에서 한국을 향한 남다른 애정을 전하기도 했다.

"저는 한국이 저와 가깝다고 생각한다. 한국은 내게 진정 특별하다. 한국에서 있는 것도 있고 향후에도 더 많은 시간을 한국에서 보내고 싶다"고 입을 연 그는 "코로나임에도 불구하고 제 아들 메덕스도 계속 한국어 공부를 하고 있다. 저에게도 한국어를 알려준다. '이터널스'를 함께 촬영한 마동석씨도 저에게 좋은 동료이자 친구가 됐다. 굉장히 재능이 뛰어나고 좋은 분이다"며 웃었다.

감독으로서도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그는 연출작에 캐스팅하고 싶은 한국 배우가 있냐는 한국 취재진의 질문에 "한국에 훌륭한 배우가 너무 많다. 한분만 고르는 건 너무 어렵다. 제가 한국 영화에서도 등장하거나 한국 영화 연출에 참여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 한국 영화계와 계속 함께 하고 싶다"고 답했다.

이승미 기자 smlee0326@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