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GF복지재단, '집으로 온(溫)밥'으로 취약계층 아동 지원

2021-05-04 13:53:25



BGF복지재단이 서울동작관악교육지원청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동작?관악구 내 저소득가정 결식아동들의 주말 식사를 지원한다고 4일 밝혔다.



지난 3일 진행된 협약식은 동작구에 위치한 동작관악교육지원청에서 BGF그룹 류철한 상무, BGF그룹 박정권 실장, 서울동작관악교육지원청 유인숙 교육장, 민경일 교육지원국장 및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BGF복지재단은 지난해부터 서울특별시 강서양천교육지원청과 함께 온라인 푸드 라이프샵 헬로네이처의 신선배송 인프라를 활용해 저소득가정 결식아동들의 주말 식사를 지원하는 '집으로 온(溫)밥' 프로젝트를 운영해왔다.

해당 프로젝트는 돌봄센터 이용이 어려운 주말에도 저소득층 아동 등이 새벽 배송을 통해 받은 먹거리로 집에서 따뜻한 한 끼를 챙길 수 있도록 돕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식단은 매주 영양사가 아이들의 영양을 고려하여 헬로네이처에서 판매하고 있는 다양한 상품들을 엄선하여 선정한다. 초복, 동지 등 절기에 맞춰 아이들을 위한 특식도 제공된다.

아이들이 직접 끼니를 챙기는 경우에도 취사 위험을 최소화하기 위해 전자레인지로 간편하게 조리가 가능한 메뉴로 구성하는 세심함을 더했다.

실제 BGF복지재단이 보호자를 대상으로 진행한 만족도 조사 결과, 주변 시선 없이 편하게 식사할 수 있다는 점과 코로나19 상황 속에서 아동이 안전하게 집에서 식사를 해결할 수 있다는 점, 부모의 지도 없이도 균형 잡힌 식단이 가능하다는 점에서 높은 만족도를 보였다.

BGF복지재단은 지난해 총 3,200끼의 식사를 아이들과 나눴으며 올해부터는 지원 대상 아동의 자매, 형제 등의 식사까지 지원 범위를 확대해 총 5,000끼의 식사를 지원할 계획이다.

BGF복지재단 양경희 이사장은 "집으로 온(溫)밥 프로젝트를 통해 누구보다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을 아이들이 집에서 맘 놓고 균형 잡힌 밥 한 끼를 챙길 수 있도록 부모의 마음으로 식단을 꾸리고 있다"며 "앞으로도 BGF복지재단은 아동에 대한 따듯한 애정과 관심을 가지고 보호받아 마땅한 아이들의 내일을 지키는 일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BGF복지재단은 사회·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우리사회의 소외된 아동들을 위해 ▲공동생활가정(그룹홈, Group Home)의 시설 개선사업 지원 ▲공동생활가정 아동들의 사회적 성장과 자립 프로그램 운영 ▲청각장애 아동들의 인공 달팽이관 수술 지원 등 아동들을 대상으로 다양한 후원사업을 꾸준히 전개하고 있다.이정혁 기자 jjangga@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