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L '음주운전 사고' 김진영에 출전정지+제재금+사회봉사 징계내려

2021-05-04 13:38:58



[스포츠조선 최만식 기자] 최근 음주운전 사건을 일으킨 서울 삼성 김진영이 중징계를 받았다.



한국농구연맹(KBL) 4일 오전 서울 논현동 KBL 센터에서 재정위원회를 개최하고 이같은 내용을 담은 결과를 발표했다.

재정위 논의 결과에 따르면 김진영은 27경기 출전정지, 제재금 700만원, 사회봉사활동 120시간을 부과받았다.

김진영은 지난 4월 7일 음주운전을 하다가 신호대기 중이거나 주행 중인 차량과 접촉사고를 일으킨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다.

재정위원회는 '공인으로 사회적 물의를 일으켜 프로농구 이미지를 실추한 점, 지난 4월 30일 언론 보도를 통해 해당 사건이 대중에게 알려지기 전까지 소속 구단 및 연맹에 신고하지 않은 점 등을 감안해 중징계 결정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KBL은 최근 프로농구와 관련된 일련의 불미스런 사건, 사고 재발 방지 및 예방을 위해10개 구단과 함께 선수단 교육 강화 및 제도 보완을 할 예정이며 유사 사건 재발 시 엄중히 제재할 방침이다.최만식 기자 cms@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