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5월 오스카 트로피 들고 금의환향"…윤여정, 비공개 입국 고수→기자회견 無계획

2021-05-04 11:54:12



[스포츠조선 조지영 기자] 한국 배우 최초 아카데미 여우조연상을 수상한 배우 윤여정이 이달 금의환향한다.



'미나리'로 전 세계 마음을 사로잡은 윤여정은 지난달 26일(한국 시각) 미국 LA 시내의 유니언 스테이션과 돌비 극장에서 열린 제93회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미나리'(정이삭 감독)로 아카데미 여우조연상을 수상하며 새 역사를 만들었다. 윤여정의 아카데미 여우조연상 수상은 한국 영화사 102년 최초 아카데미 배우상이자 '사요나라'(57, 조슈아 로건 감독)의 우메키 미요시가 수상한 제30회 아카데미 여우조연상에 이어 63년 만에 탄생하는 두 번째 아시아 여우조연상, 그리고 여섯 번째 아카데미 비영어권 연기 배우상으로 의미를 더했다.

지난해 한국 영화 최초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19)이 작품상(곽신애·봉준호), 감독상(봉준호), 각본상(봉준호·한진원), 편집상(양진모), 미술상(이하준·조원우), 국제영화상 등 6개 부문 후보에 올랐고 결과적으로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국제영화상 4관왕을 수상하며 한국 영화의 위상을 드높인 가운데 올해는 봉준호 감독에 이어 '국민 배우' 윤여정이 그 배턴을 이어받아 2년 연속 한국 영화인이 할리우드 한복판에서 스포트라이트를 받으며 존재감을 드러냈다.

1980년대 아메리칸드림을 쫓아 미 아칸소주(州)의 농장으로 건너간 한인 가정의 이야기를 담은 '미나리'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센스8'(라나 워쇼스키·릴리 워쇼스키 연출) 이후 윤여정이 두 번째로 도전한 미국 작품이다. 한국계 미국 배우 스티븐 연이 출연과 제작에 참여했고 또 다른 한국계 미국 배우 앨런 김, 노엘 조가 출연했다. 윤여정과 함께 한예리 또한 '미나리'에 참여했으며 한국계 미국 감독인 정이삭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극 중 윤여정은 '할머니 같다'는 게 뭔지 모르겠지만 가족을 사랑하는 방법은 누구보다 잘 아는 사랑스러운 할머니 순자 역을 맡았다. 한국 특유의 방식으로 손자 데이비드(앨런 김)를 보살피고 때로는 가족의 연장자로서 딸 모니카(한예리)와 사위 제이콥(스티븐 연)을 보듬는 가족의 중심으로 인생 최고의 열연을 펼쳤다.

그야말로 '국보급 배우'로 거듭난 윤여정은 아카데미 이후 약 2주간 미국에 체류하며 외신과 인터뷰, 각종 방송 출연, '미나리' 스태프와 만남 등을 이어가며 바쁜 행보를 이어갔다. 그리고 영화계에 따르면 오는 8일 금의환향해 국내에서 일정을 이어갈 계획이었지만 일단 오는 8일 입국 계획도 아직은 미지수다.

윤여정의 소속사 후크엔터테인먼트 측 관계자는 4일 오전 스포츠조선과 전화 통화에서 "시상식에 참석하기 전 애초 오는 8일 입국 계획을 세웠지만 현지 상황과 윤여정 선생님의 컨디션 등을 생각해 변수가 생길 수 있다. 이달 안에 입국은 확실하지만 아직 구체적인 입국 날짜는 정해지지 않았다"며 "입국 날짜가 정해지더라도 조용히 입국하길 원하는 윤여정 선생님의 뜻을 존중해 비공개할 계획이다. 무엇보다 윤여정 선생님은 코로나19 상황을 걱정하고 있어 출국과 마찬가지로 입국 역시 비공개 원칙을 고수할 계획이다. 입국 후 기자회견 역시 아직 정해진 것은 없다. 윤여정 선생님이 입국한 이후 컨디션을 확인하면서 다시 논의를 해봐야 할 문제다"고 말을 아꼈다.

애초 윤여정은 8일 귀국 후 곧바로 코로나19 방역의 일환인 2주 자가격리로 휴식 아닌 휴식기를 보낼 예정이었지만 미국에 거주 중인 아들과 만남, 휴식 등을 고려해 좀 더 입국 시기가 늦춰질 전망이다. 또한 국내 팬들이 기대하는 기자회견 여부는 아직 진행 계획이 없다는 게 윤여정 측의 입장. 이미 현지에서 시상식 이후 각종 해외 매체와 인터뷰를 진행했고 또한 한국 특파원 대상 기자회견을 가진 만큼 국내 기자회견은 계획하지 않고 있다는 전언이다. 윤여정은 2주 자가격리를 끝낸 이후 밀린 국내 스케줄을 소화하고 차기작 촬영 준비에 나설 예정이다.

조지영 기자 soulhn1220@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