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제이홉, 어린이날 맞아 1억 기부…누적 후원금 7억 [공식]

2021-05-04 11:51:11



[스포츠조선닷컴 정안지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 멤버 제이홉이 어린이날을 맞아 1억원을 기부했다.



아동옹호기관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측은 4일 "제이홉이 어린이날을 맞아 폭력 피해에 노출돼 있는 아프리카 탄자니아 아동을 위해 후원금 1억 원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번 기부금은 탄자니아 아동 폭력 예방 사업 지원을 위해 설립된 '원 스톱 센터(One Stop Center)' 지원에 사용된다.

'원 스톱 센터'는 폭력피해아동의 피해 신고부터 치료, 법률 및 상담 지원, 증거 수집까지 한 곳에서 체계적으로 진행할 수 있도록 초록우산어린이재단에서 개설한 센터다.

이번 기부를 더해 제이홉이 초록우산어린이재단에 기부한 누적 후원금이 총 7억 원에 이른다. 그동안 꾸준히 기부를 해온 그는 2018년 재단의 1억 원 이상 후원한 고액기부자 모임인 '그린노블클럽'에 이름을 올렸다.

지난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위기가정 아동들을 위해 1억 원을 전달, 지난 2월에는 본인의 생일을 맞아 1억5000만원을 기부했다.

제이홉은 "코로나19로 전 세계적으로 많은 사람들이 고통받고 있다"며 "사각지대에 놓여있는 해외 아동들에게도 따뜻한 나눔이 전해지길 바라는 마음으로 지난 국내 아동 지원에 이어 해외 아동을 위한 후원을 하게 됐다"고 밝혔다.

anjee85@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