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핫포커스]'WAR 톱30에 0명' KIA, 물먹은 방망이에 한숨…고통받는 브룩스

2021-05-04 11:16:15

KIA 최형우. 수원=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

[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KIA 타이거즈가 역대급 '물방망이'에 한숨을 쉬고 있다. 개막 한달이 지난 지금 KIA의 팀 홈런은 고작 5개, 그중 최형우 혼자 4개를 쳤다. 이 부문 1위 NC 다이노스(42개)와 37개 차이. 팀 OPS(출루율+장타율, 0.654)도 최하위다.



하지만 KIA는 NC와 더불어 공동 6위를 달리고 있다. 애런 브룩스를 중심으로 한 마운드의 힘이다. 반면 타선의 침체는 역대급이다.

올시즌 WAR(대체선수 대비 승리 기여도, 스탯티즈 기준) 상위 30걸 안에 KIA 타자는 단 한 명도 없다. 타격 개인 성적만 보면 하위권팀 한화 이글스, 롯데 자이언츠(이상 3명) 키움 히어로즈(2명)만도 못한 셈이다.

가장 눈에 띄는 건 지난해 타율 3할6리 32홈런 113타점을 기록했던 프레스턴 터커의 부진이다. 1할대 타율에선 벗어났지만(0.245), OPS 0.631은 KIA 팀 평균에도 미치지 못한다. 시즌초 절정의 컨디션을 과시중인 애런 알테어(NC)와 호세 피렐라(삼성 라이온즈), 그 뒤를 따르는 호세 페르난데스(두산 베어스) 조일로 알몬테(KT) 등 타팀 외국인 타자들과의 격차가 매우 크다.

토종 타자들 사정도 크게 다르지 않다. WAR 최상위권에는 김재환(두산) 강민호 구자욱(삼성) 강백호(KT 위즈) 노시환(한화) 등이 이름을 올리고 있다. 타율은 강백호, 홈런은 나성범(NC), 타점은 노시환, OPS는 강민호가 각각 1위다.

반면 KIA 타선은 세부 기록으로 따지면 더 암담하다. 타격 전 부문을 통틀어 톱10에 이름을 올린 타자는 최원준(최다안타 공동 7위, 도루 공동 5위)과 최형우(볼넷 2위) 뿐이다. 최형우는 홈런(4개) 타점(14타점) 팀내 1위지만, 둘 모두 리그에서는 10위권 밖 성적이다. 타율 2할의 빈타도 눈에 띈다. KIA 팀내 3할 타자는 이창진(0.313)과 김선빈(0.306) 두 명 뿐이다.

화력 부족으로 매경기 접전을 벌이다보니 마운드가 더욱 고통받는 악순환이 이어지고 있다.

선발진의 경우 에이스 브룩스(1승3패, 평균자책점 2.70)와 신인 이의리(1승, 2.42)가 잘해주고 있다. 특히 브룩스는 퀄리티스타트(QS, 선발 6이닝 3자책 이하) 공동 1위(5번)이기도 하다. 불펜은 장현식(14경기 1패1세, 2.30), 마무리 정해영(12경기 3승1패3세, 0.64)이 든든하다. 하지만 불펜의 잦은 등판이 점점 우려되는 상황. 팀내 다승 1위는 정해영. 그외 브룩스와 다니엘 멩덴 이하 1승 투수만 9명이다.

더욱 암담한 것은 브룩스와 멩덴 외 국내 선발진이 초토화된 점이다. 이의리는 올해 데뷔 첫 시즌을 보내는 고졸 신인이다. 시즌 내내 지금처럼 던져준다는 보장이 없다. 하지만 그외 선발진인 임기영 이민우 김현수 김유신 남재현 등이 모두 부진하다.

지난해 KIA는 KBO리그 최초로 외국인 감독 부임 첫해 가을야구에 실패한 팀이 됐다. 맷 윌리엄스 감독 2년차인 올해는 더욱 가을야구가 간절한 상황이다.

김영록 기자 lunarfl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