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삭 임산부' 조민아, 출산 앞두고 고통 호소..무슨 일? "어지럽고 숨쉬기도 버거워.."

2021-05-04 14:45:37



[스포츠조선닷컴 김수현기자] 쥬얼리 출신 조민아가 임신 후 후유증에 힘들어했다.



조민아는 4일 인스타그램에 "베이킹을 오래 하면서 생겼던 손목터널증후군이 다시 도져서 손목 통증이 심해요"라며 사진을 게재했다.

이어 "순간순간 시끈대거나 조이듯이 너무 아파서 물건을 잡거나 드는 게 힘들고, 때론 뚜껑을 여는 일조차 어려워 출산 선물로 받은 손목보호대를 미리 차고 있습니다"라며 고통을 호소했다.

조민아는 "요즘 다치는데도 아주 1등이에요. 200도로 조리한 에어프라이어 내부를 손으로 잡아서 화상을 입지 않나, 어제는 손톱이 안까지 쭉 찢어져서 피가 나고.."라고 현상황을 전했다.

그는 "다음 달 출산을 앞두고 몸이 많이 무거워지면서 집중력도 떨어지고 많이 어지럽고 숨쉬기도 버거운 일상인데요"라면서도 "많이들 걱정해 주시고 따뜻한 응원 보내주시는 만큼 남은 기간 예쁘고 좋은 것들 많이 보고, 더 이상 다치지 않고 태교 잘해서 꼭 순산할게요"라고 다짐했다.

그러면서 "#손목터널 증후군 #손목 보호대 #안 아픈 데가 없다 #그 와중에 #핑크 #사랑 #소띠 맘 #조민아 #다음 달 #출산 #까꿍아 #곧 만나요"라고 곧 태어날 아이에 대한 반가움과 설렘을 전했다.

한편 조민아는 지난 2월 6세 연상의 피트니스 센터 CEO와 결혼식을 올렸다. 앞서 지난해 9월 혼인신고를 한 조민아는 현재 임신 중이다.

▶이하 조민아 SNS 전문

베이킹을 오래 하면서 생겼던 손목터널증후군이 다시 도져서 손목 통증이 심해요.

순간순간 시끈대거나 조이듯이 너무 아파서물건을 잡거나 드는 게 힘들고, 때론 뚜껑을 여는 일조차 어려워 출산선물로 받은 손목보호대를 미리 차고 있습니다.

요즘 다치는데도 아주 1등이에요. 200도로 조리한 에어프라이어 내부를 손으로 잡아서 화상을 입지 않나, 어제는 손톱이 안까지 쭉 찢어져 피가 나고.. 흐규흐규

다음 달 출산을 앞두고 몸이 많이 무거워지면서 집중력도 떨어지고 많이 어지럽고 숨쉬기도 버거운 일상인데요.

많이들 걱정해 주시고, 따뜻한 응원 보내주시는 만큼 남은 기간 예쁘고 좋은 것들 많이 보고, 더 이상 다치지 않고 태교 잘해서 꼭 순산할게요 #손목터널 증후군#터널 증후군#손목 보호대#안 아픈 데가 없다 #그 와중에 #핑크 #사랑 #소띠 맘#조민아 #다음 달 #출산 #까꿍아#곧 만나요

shyu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