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썹 K-할매' 장윤정X장도연, 첫방부터 눈물바다…'승리호' 김태리 세레나데男 → 로맨틱 외국인 손주로 등장

2021-05-04 14:29:40



[스포츠조선 고재완 기자] JTBC 새 예능 프로그램 '와썹 K-할매'에서 장윤정, 장도연을 오열하게 만든 할머니와 외국인 손자의 만남을 예고하고 있다.



4일 오후 10시 30분에 첫 방송하는 '와썹 K-할매'는 한국어를 전혀 모르는 외국인과 외국어를 전혀 모르는 할머니의 기막힌 동거가 펼쳐지는 프로그램이다.

입담의 여왕 장윤정과 세대 공감 장인 장도연이 '장자매' MC로 변신해 차진 맛을 더하는 가운데 1회에서는 충청남도 금산에서 펼쳐지는 훈훈하고 감동적인 첫 번째 에피소드가 공개된다.

이날 방송에서는 올해 86세를 맞이한 김추월 여사가 첫 번째 주인공으로 등장한다. 아침부터 분주하게 꽃단장을 마치고 아이처럼 설레는 마음으로 기다리는 할머니 앞에는 꽃다발을 든 로맨틱한 외국인 손자가 도착해 시선을 강탈한다. 그 주인공은 바로 영화 '승리호'에서 김태리를 짝사랑한 세레나데男(남)으로 출연했던 케빈이다.

케빈은 한국살이 6년 차 배우지만 외국어를 전혀 하지 못하는 'K-할매'와의 시골살이는 인생 최초인 터, 모든 것이 새로운 두 사람의 동거를 예고한다. 특히 'K-할매'식 정다운 환영 인사가 마음을 따스하게 물들이는가 하면 김태리가 아닌 할머니를 향한 케빈의 로맨틱한 답가 세레나데가 펼쳐져 '장자매'의 마음을 홀딱 반하게 만들었다고 해 더욱 궁금증을 키운다.

뿐만 아니라 장윤정과 장도연은 언어는 통하지 않아도 마음이 통하는 두 사람의 기적 같은 만남을 지켜보며 몇 번이나 울컥해 눈시울이 붉어진다. 결국에는 이를 참지 못하고 폭풍 오열을 쏟아내 현장이 눈물바다가 됐다고.

그러나 눈물이 흐르는 와중에도 장도연은 "첫 회부터 눈물 쏙 빼게 만드는 잔인한(?) 프로그램이다"라며 프로 예능러 다운 능청스런 멘트를 날려 울다가 웃는 기상천외한 상황이 펼쳐졌다는 후문이다.

이제는 김태리가 아닌 'K-할머니'를 외치는 외국인 손자 케빈과 하루아침에 로맨틱한 외국인 손자를 얻게 된 할머니의 만남에서 과연 어떤 놀라운 일들이 벌어졌을지, 왜 '장자매'의 오열을 불렀을지 호기심이 높아지고 있다.

고재완 기자 star7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