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마이네임 출신 강준규, 무릎부상 조기전역→씨제스 손잡고 배우 변신

2021-05-04 13:31:46



[스포츠조선 백지은 기자] 그룹 마이네임 출신 가수 강준규(준Q)가 배우로 새 출발한다.



강준규는 지난해 6월 입대해 현역으로 복무하던 중 부대 내에서 갑작스러운 무릎 부상을 당했다. 이후 계속 치료를 받았으나 상태가 나아지지 않았고, 현역으로 더 이상 정상적인 복무가 불가능하다는 국방부의 판단으로 불가피하게 조기 전역했다.

이에 강준규는 씨제스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체결, 배우로서 2막을 연다.

4일 씨제스 엔터테인먼트는 "아이돌 그룹 마이네임의 멤버로 활동하며 많은 사랑을 받은 강준규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배우로서 활동 영역을 넓히며 본격적인 도약을 기대케 하는 강준규와 한 식구가 되어 기쁘며, 무궁무진한 가능성과 잠재력을 지닌 배우인 만큼 앞으로 다양한 분야에서 빛날 수 있도록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강준규는 2011년 보이그룹 마이네임의 메인 래퍼로 데뷔, 한국과 일본 양국을 오가며 활발히 활동했다. 오리콘 일간 차트 1위에 여러 번 오르며 '차세대 한류돌'로 입지를 다져 가수로서의 가능성을 인정받기도. 강준규는 이후 배우로 전향, 활동 영역을 넓혀 드라마와 영화, 연극 등 다방면에서 활약했다.

배우 최민식, 박해준 등이 출연한 영화 '이상한 나라의 수학자'에서 '의준' 역으로, 단편 영화 '10시 10분전'에서는 '종명'역으로 열연하며 그 존재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에 본격적인 배우 활동의 시작을 알린 강준규가 앞으로 어떤 행보를 선보일지 기대감이 쏠리고 있다.

씨제스 엔터테인먼트에는 가수 김재중, 김준수를 비롯해 배우 최민식, 설경구 등이 소속되어 있다.

백지은 기자 silk781220@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