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죽기를' 안젤리나 졸리 "내 아이들의 사랑으로 스스로 성장해 왔다"

2021-05-04 12:21:03



[스포츠조선 이승미 기자]배우 안젤리나 졸리가 영화 '내가 죽기를 바라는 자들' 속 캐릭터에 대해 설명했다.



4일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내가 죽기를 바라는 자들'(테일러 쉐리던 감독) 언론배급시사회 및 라이브컨퍼런스가 진행됐다. 라이브컨퍼런스에는 주연배우인 안젤리나 졸리와 핀 리틀이 참석해 영화에 대해 설명했다.

이날 안젤리나 졸리는 극중 어린 소년을 보호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한나라는 캐릭터에 대해 설명하며 "저의 삶이나 인생을 생각해보면 저도 저의 아이들에 대한 사랑으로 제가 향상되는 경험을 해왔다. 그래서 이 캐릭터가 무너져있던 상황에서 코너라는 아이를 맡아서 생존을 돕는 과정에서 스스로 구원을 하게 됐다는 점이 매력적이었다. 다른 사람들을 위해 희생하면서도 강인함을 느낀다는게 매력적이었다"고 전했다.

한편, '내가 죽기를 바라는 자들'은 화재 진압 실패의 트라우마를 지닌 소방대원 한나가 두 명의 킬러에게 쫓기는 거대 범죄의 증거를 가진 소년을 구하기 위해 산불 속에서 벌이는 필사의 추격을 그린 범죄 스릴러 영화다. 안젤리나 졸리, 니콜라스 홀트, 에이단 길렌, 본 번탈, 핀 리틀, 메디나 생고르 등이 출연한다. 5월 5일 개봉.

이승미 기자 smlee0326@sportschosun.com 사진 제공=워너브라더스 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