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죽기를' 안젤리나 졸리 "몸 쓰면서 감정연기까지, 어려웠다"

2021-05-04 12:16:18



[스포츠조선 이승미 기자]배우 안젤리나 졸리가 '내가 죽기 바라는 자들'에서 어려웠던 연기에 대해 이야기했다.



4일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내가 죽기를 바라는 자들'(테일러 쉐리던 감독) 언론배급시사회 및 라이브컨퍼런스가 진행됐다. 라이브컨퍼런스에는 주연배우인 안젤리나 졸리와 핀 리틀이 참석해 영화에 대해 설명했다.

안젤리나 졸리는 어려웠던 연기에 대한 이야기 중 "어려웠던 것 중 하나는 몸을 많이 쓰는 동시에 감정 연기도 해야했다는거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불이 나고 다양한 효과를 연출하는 과정에서 인텐스하게 몸을 쓰는게 재미있기도 했다. 핀 같은 경우는 정말 집중력을 크게 발휘했다. 감정 연기를 할 때도 엄청나게 집중력을 발휘했다. 저는 수중 연기가 어려웠고 수중에서 숨을 참는 것 자체가 쉽지 않았다. 하지만 이 모든 연기와 촬영이 재미있었다"고 덧붙였다.

한편, '내가 죽기를 바라는 자들'은 화재 진압 실패의 트라우마를 지닌 소방대원 한나가 두 명의 킬러에게 쫓기는 거대 범죄의 증거를 가진 소년을 구하기 위해 산불 속에서 벌이는 필사의 추격을 그린 범죄 스릴러 영화다. 안젤리나 졸리, 니콜라스 홀트, 에이단 길렌, 본 번탈, 핀 리틀, 메디나 생고르 등이 출연한다. 5월 5일 개봉.

이승미 기자 smlee0326@sportschosun.com 사진 제공=워너브라더스 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