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어린이가 훗날 KBO를 씹어먹었습니다.' 어린이날 특집. 선수 60여명 어린시절 사진 대방출

2021-05-04 11:11:52

KBO리그 선수들이 5월5일 어린이날을 기념해 자신의 어린시절 사진을 중계방송을 통해 공개한다. 사진제공=KBO

[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KBO리그를 주름잡는 야구 스타들도 어린 시절이 있었다. 그 추억의 사진이 어린이날에 공개된다.



KBO는 5일 경기 중계방송을 통해 선수들의 어린 시절 앨범을 대 방출한다고 밝혔다.

선수들은 야구 팬들을 위해 고이 간직해온 사진을 꺼냈고, 약 60여명 선수들의 어린 시절 모습이 각 중계방송사에 전달됐다. 이 사진들은 5일 오후 2시부터 펼쳐지는 어린이날 경기 중계방송에서 공개된다.

KBO 리그는 1982년 '어린이에게 꿈과 희망을'이라는 깊은 의미의 모토를 걸고 출발했다. 사진 속 선수들은 귀엽고 깜짝한 모습의 어린시절부터 야구선수의 꿈을 키웠고, 많은 노력 끝에 KBO 리그 스타로 성장했다. 사진 속 귀여운 아이와 현재의 듬직한 선수가 전달하는 메시지는 어린이 팬들에게 다양한 의미를 전달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