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무원, HMR 냉동베이커리 ‘돈까스·감자 치즈볼’ 출시

2021-05-04 07:51:42

풀무원식품(대표 김진홍)은 진짜 빵가루를 입혀 더욱 바삭한 '돈까스 치즈볼'(360g/7,980원)과 '감자 치즈볼'(360g/7,980원) 2종을 출시했다고 4일 밝혔다.



국내 HMR 냉동베이커리는 냉동만두, 냉동피자, 냉동핫도그 등과 달리 비교적 성장이 더딘 시장이었지만, 지난해 풀무원이 출시한 '모짜렐라 치즈볼'이 히트하자 1년 만에 40% 급성장했다. 이로 인해 200억 원 대에 머물러 있던 시장은 400억 원대로 올라섰다. 지난해 풀무원의 치즈볼 매출은 105억 원이다.

풀무원은 이번에 '돈까스·감자 치즈볼' 2종을 추가로 출시하며 시장을 확대할 계획이다. 특히 이번 신제품은 모짜렐라 치즈볼 중심이었던 시장에 다양한 맛을 추가해 어린이뿐만 아니라 성인까지 어필할 수 있도록 '맛'을 끌어올렸다.

이중 '돈까스 치즈볼'은 100% 자연치즈와 국내산 돼지고기가 어울린 점이 특징. 모짜렐라와 풍미가 깊은 프로볼로네 두 가지 치즈로 꽉 채워 풍부한 맛을 더했다.

조리는 에어프라이어를 추천한다. 에어프라이어를 예열한 후 160℃에서 약 10분 조리하면 가장 좋다고 브랜드 측은 설명했다.

풀무원식품 냉동FRM(Fresh Ready Meal)사업부 성하은 PM(Product Manager)은 "냉동HMR 시장 내에서 냉동베이커리는 작은 규모이지만 오히려 이를 성장 기회라고 생각하고 지난해 '치즈볼'을 출시하며 이 시장에 진입하고 성장시켰다"며 "올해는 치즈볼 신제품 2종을 출시하여 자사 유탕 간식의 포트폴리오를 확대하고 매출을 확대시켜 나가겠다"고 전했다. 전상희 기자 nowater@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