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이슈]'3위-6위 승점차가 단 1점' 현대가 뺀 나머지 순위표는 '대혼동'

2021-05-04 05:40:01



[스포츠조선 박찬준 기자]'절대 2강' 전북 현대와 울산 현대, 양강 체제는 시즌 전 예상대로다. 전북은 승점 29로 1위, 울산은 승점 25로 2위를 달리고 있다. 전북이 치고 나가는 듯 했던 우승 경쟁은 지난 주말 열린 13라운드에서 전북이 비기고, 울산이 승리하며, 다시 불이 붙는 모양새다.



'그들만의 싸움'이 된 우승경쟁이 정해진 시나리오 대로 흘러가고 있는 반면, 나머지 순위 싸움은 그야말로 대혼전이다. 시즌 전 예상을 훨씬 뛰어넘는, 시계 제로의 양상이다.

순위표를 들여다보자. 제주 유나이티드가 승점 20으로 3위에 있고, 4위 대구FC(15골), 5위 수원 삼성(14골), 6위 포항 스틸러스(13골)는 승점 19로 어깨를 나란히 하고 있다. 다득점으로 순위가 나뉘어졌다. 심지어 다득점도 한골차다. 한경기 결과로 순위표가 '확확' 바뀐다.

그 밑에도 복잡하기는 마찬가지다. 성남FC가 승점 16으로 7위에 자리했고, 그 밑에 FC서울(15골), 인천 유나이티드(13골·승점 14), 강원FC(12골), 광주FC(11골·이상 승점 13)가 빽빽하게 붙어있다. 윗물과 승점차가 크지 않아서 연승 한번이면 기류가 뒤바뀔 수 있다.

3위부터 11위까지가 전부 후보군이다. 당초 좋은 전력으로 평가를 받았던 서울과 강원이 기대 이하의 모습을 보이고, 전력이 떨어진다는 평가를 받았던 대구, 성남이 선전하면서 중위권이 더욱 두터워졌다. 강등후보로 분류됐던 인천, 광주 등도 기대 이상의 경기력을 보이고 있다.

물론 아직 초반이라 속단하기는 힘들지만, 지금 같은 흐름이 이어질 공산이 크다. 각 팀 전력차가 크지 않기 때문이다. 제주가 그나마 전력과 경기력에서 살짝 앞서 있지만, 나머지 팀들은 비슷비슷하다. 장단이 뚜렷해, 당일 컨디션, 부상 등 변수로 승패가 결정되고 있다. 스쿼드가 두텁지 않은 팀들이 대부분이라, 부상자가 늘어날 경우 급격히 추락하는 팀도 나올 수 있다. 여기에 지금은 최하위에 자리했지만, 경기력이 나쁘지 않은 수원FC가 치고 올라올 가능성도 있어서 순위표는 더욱 요동칠 수 있다.

매 경기 물고 물리는 혼돈 양상 속, 아시아챔피언스리그 경쟁은 올 시즌 K리그 최대 포인트가 될 수 있다.

박찬준 기자 vanbaste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