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셀소 얼굴 보며 발도장'플렉,명백한 레드카드" 토트넘 감독대행의 분노

2021-05-03 15:36:05

캡처=SPOTV 중계화면

"명백한 레드카드다."



라이언 메이슨 토트넘 감독대행이 셰필드전 4대0 대승 직후 후반 로셀소를 향한 존 플렉의 비신사적 행동을 비판했다.

토트넘은 3일 오전 3시15분(한국시각)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2020~2021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4라운드 셰필드와의 홈경기에서 손흥민의 1골1도움, 가레스 베일의 해트트릭 맹활약에 힘입어 4대0 대승을 거뒀다. 4위 첼시와 승점 5점차 5위로 올라서며 리그 4경기를 남기고 톱4 재진입의 불씨를 되살렸다

그러나 대승의 기쁨 속에 불미스러운 장면도 있었다. 이날 후반 11분 셰필드 존 플렉이 토트넘 에이스 로셀소의 얼굴을 스터드로 찍는 충격적인 장면이 나왔다. VAR이 가동됐지만 레드카드는 주어지지 않았다. 로셀소는 출혈로 치료를 받았고, 이후에도 볼에 스터드 자국이 선명했다.

이 장면 직후 토트넘 팬들은 난리가 났다. '플렉은 분명 자신이 무슨 짓을 했는지 알고 있다. 혐오스럽다. 부끄러운 일이다' '이것이 어떻게 우연한 파울이라고 볼 수 있나. 로셀소를 보면서 발을 찍었다. 아주 더러운 행동이다' '어떻게 저런 행동을 하는데 레드카드를 안줄 수 있나'라고 맹비난했다.

이 장면과 관련해 경기 후 메이슨 감독 대행 역시 "레드카드다. 명백한 레드카드"라고 주장했다. "레드카드가 주어지지 않은 것을 도저히 믿을 수 없다. 주심이 이 장면을 들여다보지 않은 것에 충격을 받았다. 특히 최근 태클로 레드카드가 주어진 상황들을 보라. 이 장면은 충분히 피할 수 있는 상황이었다. 선수 안전이 위험에 처할 수 있는 상황이었다. 나는 충격을 받았고 실망했다"며 얼굴을 밟는 행위에 대해 아무런 조치도 취해지지 않은 것에 극심한 실망감을 표했다. 전영지 기자 sky4us@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