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유 레전드 로이 킨의 충고 "카바니 굳이 붙잡지 마라"

2021-05-03 17:07:07

사진출처=메트로 공식 홈페이지 캡처

[스포츠조선 김 용 기자] "맨유, 카바니 붙잡아서는 안된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레전드 로이 킨이 구단이 에딘손 카바니와의 계약에 얽매일 필요가 없다고 강조했다.

맨유는 이번 시즌을 앞두고 베테랑 카바니를 영입해 쏠쏠하게 활용했다. 맨유는 1년 더 연장 계약을 원하지만, 선수가 향수병 등을 이유로 남미 무대로 돌아가고 싶어했다. 하지만 최근 보도에 따르면 카바니가 구단의 설득 끝에 내년 6월까지 맨유에 남는 결정을 내리기 직전이다.

하지만 킨은 맨유가 카바니를 완전히 대체할 수 있는 공격수를 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스카이스포츠'를 통해 "나는 맨유가 카바니를 붙잡지 않았으면 한다. 카바니의 존재로 다른 공격수를 구할 필요가 없다고 느낄 수 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카바니 계약과는 별개로 더 강력한 공격 자원 보강이 필요하다는 것.

킨은 "카바니는 34세다. 그는 백업이 될 것이지만, 정작 자신은 백업 역할을 원하지 않을 것이다. 그래서 새로운 계약을 체결하는 걸 꺼린 것 같다. 34세의 공격수가 맨유를 리그 우승으로 이끌기 위해서는 많은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킨은 마지막으로 토트넘의 간판스타 해리 케인이 올드트래퍼드에 입성하는 모습을 보고 싶다고 밝혔다.

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