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2B 핀테크기업 웹캐시, 1분기 영업이익 30억원…창사 이래 최대

2021-05-03 12:57:55

B2B 금융 핀테크 기업 웹케시가 잠정실적 공시로 2021년 1분기 매출액 204억원, 영업이익 38억원을 달성했다고 3일 밝혔다.



3일 공시한 잠정실적에서 웹케시의 2021년 1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대비 46.01% 성장한 204억원을 기록했으며,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대비 69.92% 성장한 38억원을 기록했다.

웹케시 사업 특성상 1분기 매출이 가장 적고 하반기로 갈수록 높은 분기 매출을 기록하는 경향이 있는데, 사업구조 재조정에 따라 1분기 매출 200억 돌파는 의미가 있다고 웹캐시 관계자는 설명했다.

웹케시가 호실적을 달성 할 수 있었던 데에는 클라우드 기반의 제품 업그레이드, SI방식에서 SaaS방식으로의 비즈니스 모델 전환 등이 기여했다는 점을 꼽을 수 있다. 또한 코로나19로 인해 비대면 업무환경을 가능하게 하는 핀테크 솔루션에 대한 관심과 수요가 급증한 점도 매출 상승의 요인으로 작용했다.

웹케시의 중·소기업용 금융 플랫폼인 경리나라는 금융기관을 하나의 플랫폼에 통합해 기업 인터넷 뱅킹에 일일이 접속할 필요 없이 금융·회계 업무를 볼 수 있게 한 통합 솔루션이다. 웹케시는 경리나라 외에도 공공기관·초대기업용 자금관리솔루션 '인하우스뱅크', 중견·대기업용 자금관리솔루션 '브랜치' 등 다양한 규모의 기업 고객을 위한 맞춤형 B2B핀테크 금융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강원주 웹캐시 대표는 "코로나19로 인한 기업의 업무 패턴 변화로 비대면 솔루션 수요가 높아지면서 창사 이래 1분기 최고 영업이익을 달성할 수 있었다"며 "웹케시는 기업의 안정적인 업무 디지털화 지원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미선 기자 alread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