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중소기업 취업자 비중, 90% 턱걸이로 사상 최저…"코로나19로 대면업종 취업자 줄어"

2021-05-03 10:58:08

지난해 전체 취업자 가운데 중소기업 취업자의 비중이 90% 선에서 턱걸이하며 사상 최저치를 기록한 것으로 조사됐다.



코로나19로 대면 업종이 많은 중소기업 취업자는 줄어든 반면, 대기업 취업자는 오히려 늘었기 때문이다.

3일 통계청과 중소기업연구원에 따르면 지난해 취업자 2690만4000명 가운데 종사자 300인 미만 중소기업 취업자는 2423만1000명으로 90.1%를 차지했다. 이는 관련 통계 조사가 시작된 2004년 이후 가장 낮은 것이다.

중소기업 취업자 비중은 2017년 90.7%에서 2018년 90.6%, 2019년 90.4%에 이어 지난해까지 3년 연속 하락했다.

지난해 중소기업 취업자는 글로벌 금융위기 때인 2009년 이후 11년 만에 처음으로 감소했다.

지난 2019년보다 1.2%(29만8000명) 줄어들었는데 이중 종사자 5인 미만 소상공인은 1.6%(15만8000명), 5~299인 중소기업은 1.0%(14만명) 감소했다.

음식점·숙박시설과 같은 대면 접종이 많은 소상공인이 코로나19로 더 큰 타격을 받은 것이다.

월간 기준으로는 이미 중소기업 취업자 비중은 90%를 밑돌고 있다. 지난해 10월 89.9%로 처음 90% 아래로 내려간 이후 올해 3월(89.6%)까지 6개월 연속 90%를 하회하고 있다.

이와 달리 지난해 종사자 300인 이상 대기업 취업자는 267만3000명으로 3.0%(7만9000명) 증가했다. 지난해 증가율은 2016년(3.7%) 이후 4년 만에 가장 높았다.

중소기업연구원 관계자는 "고용유지 등을 전제로 중소기업 대출을 보조금으로 전환하는 '한국형 근로자 급여 보호 프로그램' 제도 도입 등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조민정 기자 mj.cho@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