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료 어려운 경추성두통, 고주파 신경치료 효과적"

2021-05-03 10:00:38

최혁재 교수

약물이나 주사 등 일반적인 치료법이 통하지 않는 경추성두통 환자에서 고주파 신경치료가 효과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림대학교춘천성심병원 신경외과 최혁재 교수팀은 '경추성두통 환자에서 중부 경추 고주파 신경치료의 임상적 효능' 연구를 통해 이를 확인했다.

경추성두통은 틀어진 경추(목뼈)와 경직된 주변 근육이 목을 지나는 경추신경을 자극해 통증을 유발한다. 뒷골이 당기는 듯한 통증에서 시작해 눈·귀·턱 등의 통증, 손·팔 저림, 시력 저하 등 다양한 증상이 동반된다. 쿡쿡 쑤시는 양상의 통증이 일상에서 수시로 반복되기 때문에 상당히 고통스러운 병이다.

게다가 경추성두통은 만성두통의 70~80%를 차지할 만큼 흔하며, 컴퓨터나 스마트폰 사용 시간이 긴 사람에게 잘 생기기 때문에 현대인들이 각별히 주의해야 할 질환 중 하나다.

연구팀은 2012년부터 2017년까지 경추성두통 환자 395명 중 약물·주사·시술 등 기존 치료 방법으로 증상이 개선되지 않았던 환자 57명에게 고주파 신경치료를 했다.

경추성두통에서 적용하는 고주파 신경치료는 통증 감각을 지배하는 신경뿐만 아니라 신경을 자극하는 주변 근육에 고주파를 전달해 두통을 경감시키는 새로운 치료법이다.

그 결과 전체 환자에서 고주파 신경치료 직후 75% 이상 경추성두통 통증 경감 효과를 보였다. 0~10 사이 점수로 통증을 측정하는 VAS(Visual Analog Scale) 기준으로는 치료 전 전체 평균 6.21점에서 치료 직후 1.54점까지 4.5점 이상 크게 떨어졌다.

VAS 10점은 통증이 참을 수 없을 만큼 심각한 상태를 말한다. 반면 0점은 통증이 전혀 없는 상태, VAS 1.54점은 일상에서 거의 통증을 거의 느끼지 못하는 상태를 의미한다.

특히 전체 환자 중 두통 재발이 없었던 42명(73%)의 고주파 신경치료 1년 뒤 평균 VAS 점수는 0.85점으로 조사됐다. 이 중 25명은 진통제 등 약물 복용을 끊고도 1년간 두통을 겪지 않았다. 4년 가량 온갖 방법을 시도해도 치료할 수 없었던 두통이 고주파 신경치료 뒤에는 완치에 가까운 수준으로 개선된 것이다.

최혁재 교수는 "약물로 두통이 호전되지 않아 신경차단술 등의 시술로 이어지는 경우가 있는데, 이때도 치료 효과가 지속되는 기간이 1~2개월 정도로 짧다"면서 "반면 중부 경추 고주파 신경치료는 합병증이나 부작용 위험이 적고, 1년 이상의 장기적인 두통 경감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고주파 신경치료는 틀어지고 경직된 목 주변 근육에 고주파를 전달해 이를 이완시켜주기 때문에 경추 내 통각 신경이 자극되는 것을 근본적으로 막아준다. 그래서 기존 치료법이 듣지 않는 경추성두통 환자에서도 장기간 치료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또 고주파 신경치료는 운동신경 등 주변 신경을 건드리지 않고 통각 신경에만 선택적으로 작용하기 때문에 부작용이 적다. 시술 시간이 짧고, 전신마취가 필요 없다. 한 번의 시술로 6개월에서 1년, 개인에 따라서는 평생 두통에서 해방될 수 있다.

이 논문은 통증 연구 분야에서 권위 있는 국제학술지 'Clinical Journal of Pain' 최근호에 게재됐다. 장종호 기자 bellho@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