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관까지 부상, 선 넘은 '맨유 팬 폭동사태'

2021-05-03 09:21:54

더선 기사캡쳐

[스포츠조선 이원만 기자] 거친 잉글랜드 축구팬들의 시위가 선을 넘었다. 이를 막던 경찰관의 얼굴에 끔찍한 상처가 남았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팬들이 구단 소유주인 글레이저 가문의 퇴진을 요구하며 경기장에 난입해 격렬한 시위를 했다. 3일(한국시각) 홈구장인 올드 트라포드에서 열릴 예쩡이던 리버풀과의 더비매치를 앞두고 수 백명의 팬들이 경기장에 난입해 시위를 벌였다. 맨유를 소유하고 있는 글레이저 가문을 비난하는 시위였다. 약 2주전에 해프닝으로 끝난 슈퍼리그 참가 결정에 대한 책임을 지고 퇴진을 요구한 것이다. 결국 리버풀과의 더비매치는 열리지 못했다.

자신들이 아끼고 사랑하는 축구를 돈벌이 수단으로만 취급한 데 대한 분노의 표현이다. 배경은 이해가 된다. 잉글랜드 축구 레전드들도 시위대의 요구사항에 공감대를 표시했다. 하지만 방법이 문제였다. 이들은 스탠드에 있는 구단 휘장 등에 화염을 던지고, 유리병까지 투척했다. 이 과정에서 경찰관들이 부상을 입었다. 한 경관은 시위대가 던진 유리병에 얼굴을 베여 큰 상처가 생겼다.

영국 대중매체 더선은 이날 '경찰관이 시위대가 던진 병에 맞아 얼굴을 다쳤다'고 보도했다. 맨유 구단은 "우리 팬들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 대해 열정적이며, 표현의 자유와 평화적 시위를 할 권리가 있다. 그러나 팀의 혼란과 다른 팬, 스태프, 그리고 경찰을 위험에 빠트린 행동에 대해서는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원만 기자 wma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