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의 골!" BBC 메인장식한 '여축★'이금민의 30m 원더골!

2021-05-03 08:38:41

화면캡처=BBC

"잉글랜드 여자축구, 올해의 골 후보!"



'대한민국 여자축구 간판스타' 이금민(27·브라이턴 호브 알비언 위민·맨시티 임대)이 30m 대포알 원더골로 영국 BBC 메인을 장식했다.

이금민은 2일 오후 10시(한국시각) 잉글랜드 여자슈퍼리그(WSL) 21라운드 레딩 위민 원정에서 0-2로 밀리던 전반 44분 만회골, 전반 45분 동점골을 터뜨리며 펄펄 날았다. 후반 10분 레딩 하딩에게 결승골을 내주며 2대3으로 석패했지만 이금민은 1분새 두 골을 몰아치는 독보적인 활약으로 잉글랜드 축구팬들의 이목을 순식간에 사로잡았다.

특히 전반 45분 동점골 장면은 남자축구에서도 좀처럼 보기 힘든 진기명기 '원더골'이었다. 미드필드에서 상대 볼을 낚아챈 직후 쇄도하며 박스 바깥에서 오른발로 쏘아올린 30m 대포알 슈팅이 골망에 메다꽂혔다. 이금민 특유의 발목 힘을 활용한 파워 슈팅이 작렬했다. 믿을 수 없는 골 장면에 브라이턴 선수들이 한꺼번에 몰려들어 뜨거운 축하를 건넸다.

올 시즌 맨시티에서 브라이턴으로 임대 온 '공격수' 이금민의 시즌 첫 골이자 멀티골이었다. 호프 파웰 브라이턴 감독은 아쉬운 패배에도 이금민의 눈부신 활약을 극찬했다. "오늘 2번의 대단한 골이 있었다. 특히 두번째 골은 'WSL 올해의 골'로 손색이 없는 골"이라고 극찬했다. "이금민의 활약을 정말 기쁘게 생각한다. 우리로선 오랫동안 기다려온 그녀의 첫 골이다. 하지만 매순간 이금민은 팀을 위해 정말 열심히 뛰는 모습을 보여왔고, 오늘 골 세리머니는 얼마나 그녀가 우리 스쿼드에서 인기 있는 선수인지를 보여준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경기 직후 BBC는 'WSL 올해의 골? 브라이턴 이금민의 충격적인 장거리골'이라는 제하에 42초까리 원더골 영상을 메인 화면에 공개했다. BBC 중계 해설자 역시 "정말 대단한 골이다! 저 자신감을 보라. 지금 여러분은 특별한 스트라이커 이금민의 WSL 올 시즌 최고의 골을 보고 있다"며 극찬을 쏟아냈다.

한편 이날 경기에선 뜻깊은 '코리안 더비'도 성사됐다. 올 시즌 레딩 유니폼을 입은 '베테랑 국대 공격수' 전가을이 후반 32분 교체투입돼 레딩의 3대2 승리를 지켰다. 전영지 기자 sky4us@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