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침내 꿈을 이뤘다' 양현종에게 찾아온 기회, 빅리그 첫 선발 등판

2021-05-03 08:23:53

양현종. AFP연합뉴스

[스포츠조선 나유리 기자]텍사스 레인저스 양현종이 드디어 빅리그 선발 등판의 꿈을 이룬다.



텍사스 구단은 3일(이하 한국시각) 오는 6일 열릴 미네소타 트윈스전 선발 투수로 양현종을 예고했다. 텍사스와 미네소타는 6일 미국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 타깃필드에서 맞대결을 펼친다. 양현종은 원정 경기 선발 투수로 빅리그 선발 데뷔전을 치른다.

지난 시즌 종료 후 FA 신분으로 메이저리그에 도전한 양현종은 텍사스와 1년 스플릿 계약을 맺었다. 스프링캠프에 초청 받은 양현종은 경쟁을 펼쳤지만 아쉽게 빅리그 개막 엔트리에 진입하지 못했다. '택시 스쿼드'로 예비 선수 명단에 포함돼 마이너리그 훈련과 빅리그 콜업 대기를 번갈아 해왔던 양현종은 지난 4월 27일 빅리그 엔트리에 첫 콜업됐다.

이후 롱릴리프로 2차례 등판했다. 양현종은 4월 27일 LA 에인절스전에서 선발 투수가 일찍 무너진 후 4⅓이닝 2실점을 기록했고, 1일 보스턴 레드삭스전에서도 선발 투수가 무너진 직후 두번째 투수로 낙점돼 4⅓이닝 무실점 역투를 펼쳤다.

두번이나 대체 선수로 마운드에 올라 4이닝 넘게 인상적인 투구를 펼친 양현종은 텍사스의 선발 투수들이 부진한 가운데, 드디어 기회를 낚아챘다. 특히 올 시즌을 앞두고 텍사스가 영입한 일본인 투구 아리하라 고헤이가 부진 끝에 최근 컨디션이 좋지 않아 선발 로테이션에서 제외되면서 양현종에게 기회가 왔다. 물론 여전히 첩첩산중이다. 양현종에게는 이번 선발 등판이 또 한번의 검증 무대다. 호투를 펼친다면, 앞으로도 빅리그에서 선발로 뛸 가능성이 높아지고 그렇지 못한다면 감독의 활용 여부가 다시 고심에 빠질 수 있다.나유리 기자 youll@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