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의료붕괴…뉴델리, 군에 병원운영 맡아달라 요청

2021-05-04 09:57:36

(뉴델리 AP=연합뉴스) 인도 수도 뉴델리에 마련된 임시 병원에서 지난달 30일(현지시간) 의료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 치료에 사용할 산소통을 설치하고 있다. 인도는 최근 코로나19 확진자가 폭증하면서 의료용 산소 부족에 시달리고 있다. leekm@yna.co.kr

인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확산으로 산소 부족사태가 지속하자 수도 뉴델리 당국이 군에 병원 운영을 도와달라고 요청하기에 이르렀다.



영국 BBC방송에 따르면 마니시 시소디아 델리주 부총리는 지난 3일 "보건이 압도된 상태"라고 호소하며 코로나19 치료시설과 중환자실 운영을 맡아달라고 요청했다.

시소디아 부총리는 총 1만명의 환자가 수용된 치료시설과 중환자실 1천 곳의 운영 지원을 군에 요청했다고 BBC는 전했다.

최근 들어 하루에 확진자가 40만명 정도씩 나오는 인도에선 의료용 산소와 병상이 크게 부족한 실정이다.

병원에서 산소가 바닥나 입원 환자가 무더기로 사망하는 사례가 잇따르고 있다.

지난 2일 카르나타카주의 병원에서 산소가 떨어진 후 10∼14명이 숨졌다고 NYT가 지역 당국자들을 인용해 전했다.

지난달 하순에는 뉴델리에서 산소 공급이 끊어지면서 일부 병원의 환자 수십명이 숨졌고, 이날 중부 마디아 프라데시주에서도 환자 4명이 숨지자 유족은 산소부족이 원인이라고 주장했다.

NYT는 "의료용 산소가 인도에서 가장 희소한 자원이 됐고 코로나19 확산세가 진정되지 않는 만큼 앞으로도 수요가 늘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런 가운데 백신마저도 수개월간 부족사태가 지속할 것이란 우려가 나왔다.

인도 백신 제조업체 세룸 인스티튜트(SII)의 아다르 푸나왈라 대표는 이날 파이낸셜타임스(FT)와 인터뷰에서 정부가 대확산에 충분히 대비하지 못했다며 이같이 내다봤다.
세계 최대의 백신 제조회사인 SII는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위탁 생산하고 있다.

[https://youtu.be/S7KtgDG4e0Q]
younglee@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