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오염수 방출 결정 이후 소비자 63% 수산물 소비 줄여"

2021-05-04 08:01:07

(목포=연합뉴스) 조남수 기자 = 지난달 30일 전남 목포 북항에서 열린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출 규탄대회에서 어선들이 현수막을 걸고 해상 시위를 하고 있다. 2021.4.30 iso64@yna.co.kr

최근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출 결정 이후 국내 일부 소비자가 일본산 여부와 관계없이 수산물 소비를 줄인 것으로 나타났다.



4일 소비자단체인 소비자시민모임이 지난달 22~23일 서울과 경기도에 거주하는 20~50대 남녀 소비자 500명을 설문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63.2%가 이처럼 수산물 소비를 줄였다고 답변했다.

36.2%는 소비에 변화가 없었다.

일본의 원전 오염수 해양 방출 결정이 앞으로 자신의 수산물 소비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91.2%가 "소비량을 줄이겠다"고 답해 수산물 소비가 더욱 위축될 것으로 예상된다.

일본의 오염수 방출은 2년 뒤로 예상되나 수산물 안전성에 대한 우려가 벌써부터 커지고 있는 것이다.

소비자시민모임은 "일본산 수산물에 대한 우려 정도가 6.69점(최고 7점)으로 매우 높게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일본산 수산물의 안전 관리에 대해서는 69.6%가 신뢰하지 않는다고 평가했다.

95.2%는 대형마트나 시장, 온라인 쇼핑몰에서 수산물을 살 때 원산지 표시 정보를 확인하지만, 외식이나 배달 주문 시 원산지를 확인한다는 응답자는 77.9%로 상대적으로 낮았다.

판매처별 원산지 표시 신뢰도(7점 만점)는 대형마트(5.49점), 온라인 쇼핑몰(4.46점), 전통시장과 수산시장(3.91점) 순으로 높았다.

수산물 안전을 위해 필요한 정책으로는 54.4%가 '전체 일본산 수산물 국내 유입 금지'를 꼽았고 '일본산 수산물 안전성 및 방사능에 대한 안전관리 강화'(27.8%), '수산물 원산지 표시 및 단속 강화'(6.4%) 등이 뒤를 이었다.

이런 조사 결과는 소비자시민모임이 발간하는 소비자리포트 4월호에 실렸다.

lucid@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