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C 전창진 감독 "챔프전의 중요성을 모르고 뛴 특정 선수들. 얻은 게 없는 경기였다"

2021-05-03 21:14:51

KCC 전창진 감독. 사진제공=KBL

[전주=스포츠조선 류동혁 기자] "준비한 것이 전혀 되지 않고 얻은 게 없는 경기였다."



KCC가 챔프 1차전에서 완패했다.

전창진 감독은 "말만 많이 늘어놓고 하나도 안된 경기였다"고 했다. 경기 전 전 감독은 확고한 자신감이 있었다.

하지만, 경기력은 좋지 않았다.

그는 "몇몇 선수들이 챔프전의 의미를 잘 모른 채 경기를 하는 것 같았다. 특정 선수가 따라주지 못한 것은 감독의 생각이 잘못된 것이다. 짧은 시간에 여러가지 맞췄는데, 몇 가지는 되고 몇 가지는 전혀 되지 않았다"고 했다.

전 감독은 "앞선 싸움에서 완패를 했다. 어느 정도는 버텨야 하는데, 그러지 못하면서 내외곽에서 모두 압도 당했다. 여기에 경기 초반 턴오버로 8-0으로 끌려가는 순간, 우리에게 경기 흐름이 오지 않을 가능성이 높았다"고 했다.

그는 "2차전에서 크게 바꾸기 보다는 기본적인 부분이 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설린저에게는 전반에는 많은 득점을 주지 않았고, 결국 턴오버와 속공, 그리고 수비가 정돈되지 못한 부분에서 3점슛을 허용했다. 이 부분을 정돈하겠다"고 했다. 전주=류동혁 기자 sfryu@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