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르샤를 향한 알베스의 진심 "바르샤로 돌아오려고 했어. 그런데..."

2021-05-03 14:29:24

로이터

[스포츠조선 박찬준 기자]"바르셀로나로 돌아가려고 했었는데…."



다니 알베스의 아쉬움이었다. 세계 최고의 오른쪽 풀백으로 평가받은 알베스는 2008년 바르셀로나에 입단한 이래 핵심 자원으로 활약했다. 플레이메이킹까지 가능한 그의 플레이는 바르셀로나의 유려한 패싱게임에 중요한 역할을 담당했다. 리오넬 메시와 알베스의 콤비 플레이는 환상적이라는 말로 설명이 부족할 정도였다.

알베스는 2016년 바르셀로나를 떠나 유벤투스, 파리생제르맹, 상파울루 등에서 활약했다. 은퇴할때까지 최고의 기량을 과시했다. 타팀 유니폼을 입은 와중에도 그의 마음 속에는 바르셀로나가 있었다. 알베스는 바르셀로나 복귀를 간절히 원했다고 했다.

알베스는 3일(한국시각) 영국 가디언과의 인터뷰에서 "바르셀로나를 떠나기 전까지 바르셀로나가 얼마나 좋은 팀인지 알지 못한다"며 "나는 바르셀로나를 떠났을때 단지 내 가치를 보여주고 싶었다. 하지만 운 나쁘게도 바르셀로나에는 나를 보내려고 했던 사람들이 그대로 있었다. 또 다른 10년 동안 나는 바르셀로나를 위해 뛰고 싶었고, 실제 돌아오려고 했다. 하지만 그들은 나를 원치 않았다"고 했다.

박찬준 기자 vanbaste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