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인터뷰]안산 비상, 김길식 감독 "아스나위 햄스트링 부상으로 교체"

2021-05-02 20:41:01

사진제공=한국프로축구연맹

[잠실=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아스나위가 부상이 있어 교체했다."



패장 김길실 안산 그리너스 감독의 말이다.

안산 그리너스는 2일 잠실올림픽주경기장에서 열린 서울 이랜드와의 '하나원큐 K리그2 2021' 9라운드 원정경기에서 0대1로 패했다. 안산(4승2무3패)은 연승행진을 '2'에서 마감했다.

경기 뒤 김 감독은 "선수들이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열심히 해줘 고맙다. 바로 경기가 있다. 잘 준비해야 하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안산은 5일 충남아산과 대결한다.

안산은 최근 3경기에서 단 두 골에 그쳤다. 김 감독은 "지난해에도 득점에서 어려움이 있었다. 올해 초반에는 다양한 선수들의 득점이 있었다. 하지만 매 경기 우리 득점이 부족하다. 완벽하지는 않지만, 다음 경기에는 산티아고 투입을 고려하겠다. 수비는 위태로웠던 점도 있지만, 괜찮았다. 다만, 아쉬웠던 부분은 세트피스 집중력"이라고 전했다.

변수가 발생했다. 아스나위가 부상으로 이탈한 것. 김 감독은 "아스나위가 부상이 있어 교체했다. 햄스트링 부상이다. 안 될 것 같다는 얘기를 했다. 본인이 하다가 안 되면 사인을 주겠다고 했다. 결과를 봐야할 것 같다"고 전했다.

한편, 이날 경기를 끝으로 안산은 첫 번째 라운드를 마감했다. 김 감독은 "지난 시즌 7위로 마감했다. 올해도 최하위 평가를 받았다. 첫 번째 라운드 로빈을 5위로 마감했다. 선수들이 잘해줬다. 끝날 때까지 부상 없이, 최약체라는 것을 깰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잠실=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