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히어로]홈런성 2루타로 고우석 격침시키더니 "아웃될거라 봤는데 행운 따라 코스 좋았다"

2021-05-02 23:43:47

2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 LG 트윈스의 경기가 열렸다. 8회말 이원석이 LG 고우석을 상대로 2타점 2루타를 날렸다. 손을 들어보이고 있는 이원석. 대구=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2021.05.02/

[대구=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결국 베테랑의 한방으로 1위를 지켰다.



삼성 라이온즈가 이원석의 재역전 결승 2루타로 LG 트윈스를 6년만에 첫 스윕하며 단독 1위를 질주했다.

삼성은 2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LG와의 홈경기서 4-4 동점에서 터진 이원석의 2루타로 6대4의 역전승을 거뒀다. 3-4로 뒤진데다 LG가 필승조를 가동하며 어려운 상황에 놓였찌만 7회말 김호재의 스퀴즈번트로 4-4를 만들면서 분위기를 다시 돌렸고 8회말 이원석이 화룡점정을 했다.

8회말 1사 1,2루서 LG는 마무리 고우석을 올려 위기를 돌파하려 했다. 상대는 이원석.

볼카운트 1S에서 2구째 130㎞의 커브를 받아쳤는데 좌측 펜스를 맞히는 큼지막한 2타점 결승 2루타를 터뜨렸다. 거리두기로 인해 30%의 관중이 모두 들어온 라이온즈파크에 큰 함성이 울려퍼졌다. 4회말 희생 플라이까지 더해 2타수 1안타 3타점의 좋은 활약.

삼성은 이원석의 결승타로 리드를 잡은 뒤 9회초 마무리 오승환을 투입해 깔끔하게 막고 스윕과 함께 이번주 5승1패의 호성적으로 1위를 질주했다.

이원석은 자기반성부터 했다. "최근 타격 컨디션이 좋지 않아 타석에서 소극적인 모습을 보인 것 같다"는 이원석은 "오늘은 구종에 상관없이 적극적으로 임했다"라고 했다. 결승 2루타는 행운이라고 겸손하기도. 이원석은 "방망이 끝에 맞아 아웃될 것이라고 생각했는데 코스가 좋아 행운이 따른 것 같다"면서 "오늘 경기가 타격감을 회복하는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대구=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