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타 출전 희망" 뇌동맥류 이겨낸 민병헌, 2군서 몸만들기 시작

2021-05-02 21:11:11

롯데 민병헌. 스포츠조선DB

[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롯데 자이언츠 민병헌(34)이 1군 그라운드 복귀를 위한 첫 발걸음을 내딛었다.



롯데는 2일 민병헌을 퓨처스팀(2군)에 등록했다. 지난 1월 22일 지병인 뇌동맥류 수술을 받은 이후 약 3개월여만이다.

롯데 관계자는 "민병헌이 다음주부터 대타로 경기에 출전하길 희망해 퓨처스 엔트리에 등록했다"고 설명했다.

민병헌의 뇌동맥류 이상이 처음 발견된 것은 2019년. 지난해말 상태가 악화되며 수술이 불가피하다는 소견을 받아 결국 수술대에 올랐다. 이후 종종 사직구장과 상동 연습장을 찾아 선수들과 인사를 나누긴 했지만, 주로 재활에 전념하며 회복기를 거쳤다.

향후 주 2회 정도 훈련에 참여하며 천천히 몸을 만들 예정이다. 롯데 측도 민병헌의 훈련은 선수 컨디션에 최대한 맞춰 강도를 조절하고 있다.

민병헌은 오는 4~6일 김해 상동구장에서 열리는 LG 트윈스 2군과 경기에서 복귀전을 치를 전망이다.

김영록 기자 lunarfl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