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활한 '천재' 김효주, 5년3개월 만에 LPGA 5타차 역전 우승

2021-05-02 17:24:40

5년3개월 만에 LPGA 우승을 달성한 김효주. KLPGA 제공

[스포츠조선 정현석 기자]'천재' 김효주(26)가 완벽 부활했다.



국내 대회 우승에 이어 무려 5년 3개월 만에 LPGA 투어 통산 네 번째 우승을 달성했다.

드라마틱 한 역전 우승이었다.

김효주는 2일(한국시간) 싱가포르 센토사 골프클럽 뉴 탄종 코스(파72·6740야드)에서 열린 LPGA 투어 HSBC 위민스 월드 챔피언십(총상금 160만 달러) 최종 4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 8개만 기록하는 무결점 플레이로 8언더파 64타를 쳤다. 최종합계 17언더파 271타로 2위 해나 그린(호주)을 1타 차로 따돌리고 우승 상금 24만 달러(약 2억6800만원)를 거머쥐었다.

2016년 2월 퓨어실크 바하마 LPGA 클래식 이후 5년 3개월 만의 우승.

김효주는 지난해 코로나19로 LPGA 대회에 참가하지 않았다. 대신 KLPGA 투어에서 뛰며 2승과 함께 상금왕에 올랐다. 국내 무대에서 조율한 샷 감은 올 시즌 복귀한 LPGA 투어에서 나타났다. 상승세를 이어가던 김효주는 5년 만의 우승으로 부활을 알렸다.

김효주는 3라운드까지 우승권에 없었다. 공동 8위. 단독 선두와 무려 5타 차였다.

시선은 챔피언조 박인비, 린시위(중국), 해나 그린에게 쏠렸다.

하지만 강렬한 햇살 아래 얼굴을 복면으로 가리고 나온 김효주는 무결점 플레이로 복병으로 떠올랐다. 송곳 같은 아이언샷과 퍼팅으로 타수를 줄이며 역전에 성공했다.

전반에만 4타를 줄인 김효주는 11번 홀(파4), 12번 홀(파4)에 이어 14번홀(파4)과 15번홀(파3)에서 연속 버디로 단독 선두로 치고 나갔다.

김효주에게 선두를 내준 그린도 만만치 않았다. 14번홀에서 샷 이글로 동타를 이룬 뒤 16번홀(파5)에서 버디를 잡으며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하지만 그린은 스스로 무너졌다. 마지막 두 홀 연속 보기를 범하며 김효주에게 우승을 내주고 말았다. 대회를 마치고 식사 중이던 김효주는 18번 홀 그린의 보기로 우승 소식을 전해듣고 동료들의 축하를 받았다.

'여제' 박인비는 이날 2타를 줄여 최종합계 15언더파 273타로 공동 3위에 올랐다. '슈퍼 루키' 패티 타와타나낏(태국)과 첫 우승을 노렸던 린시위도 박인비와 함께 공동 3위.

유소연(31)은 최종합계 12언더파 276타로 6위, 전인지(27)는 최종합계 11언더파 277타로 리디아 고(뉴질랜드) 등과 함께 공동 7위에 이름을 올렸다.

정현석 기자 hschung@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