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서 보안법 이후 첫 톈안먼 민주화시위 추모 행사 열려

2021-05-03 13:04:40

5월2일 홍콩대에 세워진 톈안먼 민주화 시위 추모 조각상 '수치의 기둥' 청소 행사가 진행됐다. [AP=연합뉴스]

홍콩에서 지난해 6월30일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이 시행된 이후 처음으로 6·4톈안먼(天安門) 민주화 시위 관련 추모 행사가 진행됐다.
3일 홍콩01 등 홍콩매체에 따르면 전날 홍콩대에서는 '수치의 기둥'(國?之柱·Pillar of Shame)을 청소하는 연례 행사가 열렸다.
'수치의 기둥'은 1989년 중국 톈안먼 민주화 시위를 추모하는 조각상으로 1997년 홍콩대에 세워졌다.
매년 톈안먼 시위 추모 집회를 주최해온 홍콩시민지원애국민주운동연합회(支聯會·지련회)가 이 행사를 진행했다.
지련회 리척얀(李卓人) 주석이 2019년 두 차례의 반정부 시위와 관련해 최근 징역 14개월을 선고받으면서, 같은 재판에서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앨버트 호(何俊仁) 부주석이 행사를 이끌었다.
참가자들은 묵념을 한 뒤 "일동 독재 종식" 등의 구호를 외쳤다.
홍콩 제1야당인 민주당의 주석을 지내기도 한 앨버트 호는 "조각상 청소 행사는 중요한 상징적 의미를 갖는다"며 "홍콩이 여전히 살아있는지 아니면 이미 죽었는지를 보여준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홍콩대가 총학생회와의 절연을 선언한 지 이틀 후에 열렸다.



지난달 30일 홍콩대는 총학생회가 정치화되고 있으며 홍콩보안법을 위반할 소지가 있어 관계를 끊겠다고 밝혔다.
홍콩01은 "홍콩대 총학생회가 세운 '수치의 기둥'의 캠퍼스 내 존치 여부도 불확실해졌다"고 전했다.
이어 "이번 청소 행사는 삼엄한 경비 속에서 진행됐다"며 "최소 6명의 보안 요원이 현장을 촬영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련회가 매년 6월 4일 빅토리아 파크에서 주최해온 톈안먼 시위 추모 집회는 올해도 불허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지난달 27일 홍콩 정부는 지련회의 빅토리아 파크 집회 허가 신청에 대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이유로 심사를 보류했다.
홍콩 정부는 지난해 코로나19를 이유로 톈안먼 민주화 시위 추모 집회를 31년 만에 처음으로 불허했다.
그러나 이에 아랑곳하지 않은 시민 수천명이 당일 빅토리아 공원에 모여 추모 집회를 열었다.
이와 관련해 경찰은 홍콩의 대표적 반중 매체 빈과일보의 사주 지미 라이(黎智英) 등 13인을 불법 집회를 선동한 혐의로 기소했다.

pretty@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