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디 "17일부터 코로나19 면역자 한해 해외여행 허용"

2021-05-03 08:07:27

사우디아라비아가 오는 17일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면역자에 한해 해외여행을 허용할 방침이라고 국영 알아라비야 방송이 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사우디 내무부는 이날 성명을 내고 "출국일로부터 2주 전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2회 모두 마쳤거나, 최근 6개월 이내에 감염 후 회복한 면역자에만 해외여행을 허용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만 18세 미만 미성년자도 해외여행을 할 수 있다고 내무부는 덧붙였다.

사우디 정부는 코로나19가 확산한 초기인 지난해 3월 국제 항공노선과 국경을 봉쇄했었다. 또 상시 성지순례(움라)를 중단시켰고, 정기 성지순례(하지) 규모도 대폭 축소했다.

올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꾸준히 감소하자 사우디 정부는 지난달 식당과 카페의 실내 취식행위를 허용했다. 영화관·체육관·게임장의 운영, 엔터테인먼트 활동도 재개했다.

또 올해 라마단 기간에는 백신을 맞았거나 코로나19에 걸렸다가 회복돼 면역이 있는 무슬림에게 성지순례가 허용됐다. 당국은 메카와 메디나 대사원에서 열리는 기도회도 코로나19 면역자는 참석할 수 있게 했다.

이날 기준 사우디의 일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937명, 사망자는 11명이다. 현재까지 누적 확진자는 41만9천348명이고 사망자는 6천979명이다.

올해 1월 사우디의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4천명에 달했다.

logos@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