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재난긴급생활비 도움됐다"…저소득일수록 효과

2021-05-03 08:06:24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작년 봄에 서울시 재난긴급생활비를 받은 사람들의 90% 가까이가 가계에 도움이 됐다고 했으며, 저소득층일수록 소비진작 효과가 컸던 것으로 나타났다고 서울시가 3일 밝혔다.



서울시에 따르면 서울시복지재단의 '서울시 재난긴급생활비 성과평가 연구'에 포함된 설문조사에서 지원금을 받은 시민 중 '가계에 도움이 됐다',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했다'고 한 비율이 각각 88.1%, 86.8%에 달했다.
이 설문에는 서울시 재난긴급생활비를 받은 7천221명이 작년 10∼11월에 온라인으로 참여했다.

신한카드 데이터를 근거로 분석한 결과, 재난긴급생활비 지급 시기에 이를 지원받은 시민의 소비는 지원받지 않은 통제집단 대비 11.7% 증가했다. 특히 월소득 200만 원 미만인 경우 19.8%가 늘어 소비증대 효과가 더 컸다. 이는 계절과 요일 등 요인을 감안해 추산된 것이다.

서울시는 '소득하위계층에게 집중'과 '소비촉진과 생활안정'이라는 두 가지 목적을 동시에 달성했음이 연구를 통해 확인된 것이라고 자평했다.

서울시는 작년 4∼5월 코로나19로 타격을 입은 시민들의 생활안정을 지원하기 위해 다른 지원을 받지 않은 중위소득 100% 이하 약 159만 세대에 세대당 30만∼50만원씩 총 5천400억원을 재난긴급생활비로 지급했다.

김선순 서울시 복지정책실장은 "코로나19로 생활고를 겪던 저소득가구가 지난해 재난긴급생활비를 통해 꼭 필요한 구매 활동을 할 수 있었다는 점은 불행 중 다행이었다"며 "서울시는 위기가구 발굴 및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limhwasop@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