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선전매체, 남측 `김일성 회고록` 출판 논란에 "대결광기" 비난

2021-05-03 08:05:10

(서울=연합뉴스) 북한 대외선전매체 '조선의 오늘'은 3일 김일성 주석 회고록인 '세기와 더불어'가 세계 각지에서 호평을 받고 있다고 전했다. 2021.5.3[조선의오늘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금지]

북한이 김일성 주석의 회고록 '세기와 더불어' 출판을 놓고 남측에서 벌어지고 있는 논란에 대해 '대결광기'라며 비난했다.



북한 대외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3일 "최근 남조선에서 '세기와 더불어'가 출판돼 파문을 일으키고 있다"며 "상식을 초월하는 비정상적인 사태들이 빚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매체는 "법조계와 보수 언론들은 그 무슨 '보안법' 위반이니 '이적물'이니 하고 법석 고아대며 히스테리적인 대결 광기를 부려대고 있다"며 "남조선 당국자들도 해당 출판사에 대한 조사 놀음을 벌여놓고 회고록의 출판과 보급을 막아보려고 비열하게 책동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마치 큰 변이 난 것처럼 법석 떠들며 회고록 출판보급을 악랄하게 방해해 나서는 불순 세력들의 망동은 참으로 경악스럽기 그지없다"며 "어리석은 객기", "파쇼적 망동"이라고 덧붙였다.

북한은 지난 1일과 2일에도 각각 남한 언론 인용과 독자 투고 방식을 통해 간접적으로 회고록 출간 논란에 대한 부정적 입장을 드러냈는데, 이날은 더 직접적으로 비판에 나선 셈이다.

남한에서는 지난달 1일 도서출판 민족사랑방이 '세기와 더불어'를 원전 그대로 출간하면서 국내 실정법을 위반했다는 지적이 나오는 등 논란이 빚어졌다.

정부는 회고록 출간을 목적으로 도서 반입을 승인한 적이 없다며 경위를 파악하겠다고 밝혔고, 경찰 역시 고발을 접수해 수사에 나섰다.

시민단체 '법치와 자유민주주의 연대'(NPK)는 법원에 판매 및 배포를 금지해달라며 가처분 신청을 제기했다.
교보문고는 지난달 23일부터 온·오프라인 판매를 중단했고, 예스24·알라딘·인터파크 등 온라인 서점도 판매를 중단한 상태다.

heeva@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