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키' 김동은, 데뷔 두번째 대회 군산CC오픈서 깜짝 우승

2021-05-02 17:35:40

김동은, KPGA 코리안투어 군산CC오픈 우승. KPGA 제공

[스포츠조선 정현석 기자]루키 김동은(24)이 데뷔 두번째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김동은은 2일 전북 군산의 군산컨트리클럽(파71·7124야드)에서 열린 KPGA 코리안투어 군산CC오픈(총상금 5억원) 대회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보기 3개를 묶어 1언더파 70타를 기록했다.

김동은은 최종 합계 6언더파 278타로 2위 박성국(33)을 1타 차로 따돌리고 데뷔 첫 우승과 함께 상금 1억원을 챙겼다.

3라운드까지 2타 차 선두였던 김동은은 이날도 12번 홀(파4)까지 2타 차 리드를 유지했다.

하지만 후반에 위기가 찾아왔다. 13, 14번 홀에서 연속 보기로 박성국에게 공동 선두를 허용했다.

하지만 김동은은 포기하지 않았다. 17번 홀(파3) 티샷을 홀 가까이 붙이며 버디를 잡고, 공동 1위로 다시 올라섰다. 18번 홀에서 파 세이브를 한 김동은은 박성국이 파를 놓치면서 결국 우승을 차지했다.

최민철(33)이 4언더파 280타로 단독 3위에 올랐다. 이창우(28)는 175야드 17번 홀(파3)에서 6번 아이언으로 홀인원을 달성, 644만원 상당의 세라젬 의료기기를 부상으로 받았다.

지난해 이 대회 우승자 김주형(19)은 1오버파 285타, 공동 14위로 대회를 마쳤다.

한편, 군산CC오픈은 지난해 김주형에 이어 2년 연속 신인 선수가 우승하면서 루키 우승 성지로 자리매김 했다.

정현석 기자 hschung@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