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창진, 김승기 감독이 꼽은 챔프전 키 매치업 상대는 누구?

2021-04-30 17:07:07

사진제공=KBL

[스포츠조선 김 용 기자] 전창진, 김승기 감독이 꼽은 챔프전 키 매치업은?



전주 KCC 전창진 감독과 안양 KGC 김승기 감독은 이 포지션에서 승부가 갈릴 것으로 내다봤다.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챔프전)이 3일 전주 KCC의 홈인 전주실내체육관에서 시작된다. KCC와 안양 KGC의 7전4선승제 승부에 많은 관심이 쏠리고 있다.

KCC 전창진 감독과 이정현, 그리고 KGC의 김승기 감독과 전성현은 30일 챔프전 미디어데이에 참석해 포부를 밝혔다. 이번 챔프전은 감독과 선수로 만나 지도자로서도 스승과 제자로 오랜 인연을 맺어온 두 감독의 맞대결로 흥미롭다.

양팀의 경기는 두 외국인 선수 라건아와 제러드 설린저의 맞대결로 관심을 모은다. 기존 터줏대감 라건아에 '어나더레벨' 설린저가 도전장을 던진다. 플레이오프 6연승을 이끈 설린저가 챔프전에서는 어떤 활약을 보여줄지 팬들의 많은 기대가 모이고 있다.

그리고 그 외 국내 선수들의 대결도 뜨겁다. 전 감독은 "유현준과 이재도가 키 매치업이다. 유현준이 어리지만 경기 운영을 잘한다. 유현준의 컨디션이 안좋으면 우리 팀이 무너진다. 유현준이 이재도를 상대로 어떻게 해줄지 궁금하다. 유현준이 이겨줄거라 믿는다"고 했다.

김 감독은 "오세근과 송교창이다. 서로가 서로를 막기 힘들다. 오세근은 송교창의 외곽을 못막고, 송교창의 오세근의 골밑 공격이 버겁다. 서로 문제가 생길 것이다. 나도 거기에 중점을 두고 경기를 준비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