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번의 실수로 선수 인생이...동료 폭행 기승호, 제명 처리

2021-04-30 19:43:48

사진제공=KBL

[스포츠조선 김 용 기자] KBL이 칼을 빼들었다. 기승호를 제명 처리했다.



한국농구연맹(KBL)은 30일 KBL 센터에서 재정위원회를 개최하고 울산 현대모비스의 코로나19 방역 수칙 위반, 선수간 폭력 행위에 대해 심의했다.

현대모비스 선수단은 26일 안양 KGC와의 4강 플레이오프가 종료된 후 저녁 식사 및 술자리를 가졌으며, 이 과정에서 기승호가 동료 선수 4명에게 폭력을 가했다.

재정위원회는 소속 선수 관리 소홀과 관련해 현대모비스 구단에 제재금 1500만원을 부과했다. 폭력을 행사한 기승호는 제명하기로 했다.

KBL은 이번 사안에 대한 심각성과 사회적 파장이 중차대하다는 것을 고려해 유사 상황 재발 방지를 위해 선수단 인성 교육 등 예방 강화에 힘쓰기로 했다. 코로나19 방역 수칙 미준수 상황 발생시에도 엄격히 제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