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KBL FA 시장 마감...염윤아 3년-9천 KB스타즈 잔류

2021-04-30 17:50:49

사진제공=WKBL

[스포츠조선 김 용 기자] 여자프로농구 FA 시장이 마감됐다. 청주 KB스타즈의 마지막 3총사가 모두 잔류를 결정했다.



한국여자농구연맹(WKBL)은 30일 FA 3차 협상 결과를 발표했다. 2차 협상에도 도장을 찍지 못한 염윤아, 최희진과 박지은이 원소속팀 KB스타즈 잔류를 선택했다.

2차 FA 대상자였던 염윤아는 계약기간 3년, 연봉 9000만원에 합의했다. 슈터 최희진은 2년 7000만원이다. 1차 FA 대상자였던 박지은은 1년 4000만원에 도장을 찍었다. 세 사람 모두 연봉 외 수당은 없다.

KB스타즈는 FA 최대어 강이슬을 데려온데 이어 나머지 집토끼들마저 모두 지키며 다음 시즌 우승 도전에 나설 수 있게 됐다.

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