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강 탈락 성적 아쉬웠지만...KT, 서동철 감독과 2년 재계약

2021-04-30 15:12:56

사진제공=KBL

[스포츠조선 김 용 기자] 부산 KT 서동철 감독이 재계약에 성공했다.



KT는 30일 서 감독과 2년 재계약에 합의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2018~2019 시즌을 앞두고 KT 감독으로 부임한 서 감독은 세 시즌 연속 팀을 플레이오프에 올려놓으며 지도력을 인정받았다.

하지만 이번 시즌 6강 플레이오프에서 힘없이 탈락하며 우승에 도전했던 KT 입장에서는 성에 차지 않는 성적표를 받아들었다. 때문에 계약기간이 끝난 서 감독의 거취에도 물음표가 붙었다.

하지만 KT는 젊은 선수 발굴, 육성을 통한 리빌딩과 공격 농구라는 새로운 팀 컬러를 구축한 서 감독을 다시 믿기로 했다. KT는 "소통으로 팀워크를 다지며 선수단의 잠재력을 이끌어내는 지도력과 팀을 안정적으로 운영하는 역량을 지녔다. 명문 구단 도약의 중장기적 목표를 실현할 지도자"라고 밝혔다.

서 감독은 "나를 인정해주고 다시 팀을 맡겨주신 구단에 감사드린다. 지난 3년간 구단이 선수단과 '원팀(one team)'이 되어 물심양면으로 지원해주신 덕분에 '포스트시즌 진출'의 목표를 달성할 수 있었으나 최상의 결과를 만들지 못했다"며 "부족한 부분을 잘 준비해 막중한 책임감을 가지고 구단과 팬들이 기대하는 더 높은 목표에 도전하겠다"고 다짐했다.

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