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인터뷰]'후배감독에게 배웠다'는 전창진 감독 "오늘같은 상황, 정말 싫었다"

2021-04-29 22:24:59



[전주=스포츠조선 최만식 기자] "정말 많이 배운 4강전이었다."



전주 KCC의 전창진 감독은 챔프전 진출의 기쁨보다 자신을 반성하는데 많은 시간을 할애했다.

KCC는 29일 전주실내체육관에서 벌어진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4강 플레이오프(5전3승제) 5차전서 인천 전자랜드를 75대67로 따돌렸다. 이로써 2연승-2연패 뒤 3승째를 챙긴 KCC는 2015∼2016시즌 이후 5년 만에 챔프전 무대에 오르게 됐다. KCC는 다음달 3일부터 안양 KGC를 상대로 7전4승제 챔프전을 치르며 통합 우승에 도전한다.

벼랑 끝에 몰렸다가 짜릿하게 거둔 승리여서 기쁨이 넘칠 줄 알았지만 전 감독은 반대였다. 이런 최종전 상황까지 몰고 온 것에 대해 마음이 더 무거웠다.

그는 경기 후 인터뷰에서 "1, 2차전 승리 후 교만했다. 3, 4차전을 성의없이 준비했고 결국 5차전까지 왔다. 너무 죄송하다"면서 "감독이 망칠 뻔한 PO를 선수들이 풀어줬다. 정말 많은 것을 배운 PO 시리즈였다"며 고개를 숙였다.

이어 상대팀의 유도훈 감독을 향한 안타까움과 미안함을 빼놓을 수 없었다. 후배 유 감독은 전 감독이 각별하게 생각하는 후배이자 사령탑 동반자였기 때문이다.

"정규시즌 후반에 왔을 때 전자랜드만 PO에서 만나지 않기를 바랐다. 내가 오랜 만에 KBL에 컴백했을 때 가장 살갑게 대해주고, 연락도 자주 해준 감독이 유 감독이었다"면서 "내가 복귀해서 빠르게 적응 도와준 이가 유 감독인데 오늘 같은 마지막 장면이 너무 싫어서 전자랜드만 만나지 않기를 바랐다."

전 감독은 3, 4차전에서 대패하면서 유 감독이 나에게 많은 가르침도 주었다며 자신을 한 단계 더 성숙하게 만들어 준 유 감독에게 고맙다는 인사도 빼놓지 않았다.

이제 한때 제자이자 코치로 데리고 있던 김승기 감독의 안양 KGC와 챔프전을 치른다.

이에 대해 전 감독은 "평소에도 김 감독이 나이게 가끔 챔프전에서 만나자는 농담을 많이 했다. 나도 '그랬으면 좋겠다'고 의례적으로 화답했는데 현실이 됐다"면서 "김 감독은 이제 대세 감독이 돼 있더라. 경기 운영 좋고, 훈련 잘 시키는 감독이다. 예전에 제가 데리고 있던 코치가 아니다. 거꾸로 내가 한 수 배워야 하는 입장"이라며 자신을 낮췄다.

그러면서도 "선-후배, 사제지간 여려 인연이 있지만 승부의 세계는 내정하다. 특히 챔프전이다"며 특유의 승부욕을 숨기지는 못했다. 전주=최만식 기자 cms@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