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리그 평정했던 레오 재취업 도전, 외국인 드래프트 47인 합류

2021-04-29 15:28:49

2021년 V리그 남자부 외국인 드래프트에 신청한 삼성화재 출신 레오. 스포츠조선DB

남자프로배구 삼성화재 전성기를 이끌었던 쿠바 출신 레오가 V리그 재취업에 도전한다.



한국배구연맹은 다음달 4일 2021년 V리그 남자부 외국인선수 드래프트를 실시한다.

KOVO와 7개 구단은 전체 79명의 드래프트 신청 선수 중 구단 선호 선수 40명과 지난 시즌 외국인 선수 7명을 합쳐 47명으로 참가 선수를 추렸다.

이 중 눈에 띄는 이는 레오다. 2012∼2015년 삼성화재 유니폼을 입고 총 세 시즌 연속 정규리그 MVP를 수상한 레오나르도 레이바(31)가 드래프트에 신청서를 냈다. 레오가 신청했다는 건 이미 배구계에 알려져 있었다. 특히 레오와 함께 현역선수 생활을 했던 고희진 삼성화재 감독에게 성격과 훈련태도 등을 질문한 관계자도 있었다.

레오 뿐만 아니라 익숙한 이름들도 많다. 지난 시즌 대한항공에서 뛰다 부상으로 조기에 시즌을 접은 안드레스 비예나(28·스페인), OK금융그룹 출신 뛴 레오 안드리치(26·크로아티아) 등 V리그를 경험한 선수 5명이다.

외인 드래프트에는 사실상 5팀이 참가한다. KB손해보험과 우리카드는 지난 시즌에 뛴 노우모리 케이타, 알렉산드리 페헤이라와 일찌감치 재계약에 합의했다.

지난 시즌 최종 성적을 기준으로 7위 삼성화재에 35개, 6위 현대캐피탈 30개, 5위 한국전력 25개, 4위 KB손해보험 20개, 3위 OK금융그룹 15개, 2위 우리카드 10개, 1위 대한항공 5개씩 구슬을 할당하고, 추첨으로 지명 순서를 정한다. 김진회 기자 manu35@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