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셜]"7억+3년, 창단 최고 대우" 입대 앞둔 이민규, OK금융그룹 잔류 확정

2021-04-29 13:15:57

OK금융그룹 이민규. 스포츠조선DB

[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이민규의 안산 OK금융그룹 읏맨 잔류가 확정됐다.



OK금융그룹은 29일 "2021년 FA 자격을 획득한 이민규와 계약했다"고 밝혔다.

계약 조건은 연봉 7억원에 3년 계약. OK금융그룹 배구단 창단 이후 최고 대우다. 창단 멤버이자 2차례 우승을 이끈 '원클럽맨'에 대한 예우다.

경기대 출신 이민규는 2013년 1라운드 2순위로 OK금융그룹에 창단멤버로 입단, 8년간 주전세터로 활약했다.

1m91의 장신을 활용한 높고 빠른 세트 및 패스 페인트 공격이 장점인 선수다. 도드람 2020~2021시즌 V리그 33경기(120세트)에 출전해 세트 5위(9.5개)를 기록하며 팀의 플레이오프행을 이끌었다. OK금융그룹은 이민규와의 재계약을 통해 장기적으로 안정적인 세터진을 구축할 수 있게 됐다.

이민규는 29일 논산훈련소로 입소, 21개월간 사회복무요원으로 병역의 의무를 다할 예정. 이민규는 "제 가치를 인정해 또 한번 기회를 주신 구단에 감사하다"며 "건강하게 군복무 마치고 OK금융그룹 배구단의 우승을 위해 뛰겠다"고 밝혔다.

OK급융그룹 측은 "창단 멤버로써 2회의 우승과 지난 시즌 플레이오프 진출을 이끈 이민규 선수의 공로를 높이 평가했다"며 "군에 입대하는 이민규 선수가 22-23시즌 복귀하여 구단에 큰 보탬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영록 기자 lunarfl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