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인터뷰]끝내 목이 멘 유도훈 감독 "우리선수들 고맙다"

2021-04-29 21:40:13



[전주=스포츠조선 최만식 기자] "우리 선수들 흔들렸을텐데…."



유도훈 감독은 결국 목이 메이기 시작했다. 올 시즌을 끝으로 매각될 운명에 처한 상황에서 끝까지 싸워준 선수들을 생각하니 감정이 북받쳐올랐기 때문인 듯했다.

유 감독이 이끄는 전자랜드는 29일 전주실내체육관에서 벌어진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4강 플레이오프(5전3승제) 5차전서 KCC에 67대75로 패했다. 이로써 초반 2연패 이후 큰 점수차로 2연승을 달리며 기적을 만들어내는가 싶었지만 마지막 최종전을 넘지 못했다.

결국 올 시즌을 끝으로 매각이 예정된 전자랜드는 이로써 '전자랜드' 이름을 내건 마지막 시즌을 아쉽지만 '졌잘싸(졌지만 잘 싸웠다)'로 마무리했다.

유 감독은 경기가 끝난 뒤 매각될 운명에 처한 팀과 선수들이 교차하면서 안타까움을 감추지 못했다. "결과에 대해서는 감독인 저에게 책임을 돌려달라"고 입을 연 그는 이내 눈시울이 붉어지며 "우리 선수들은, 내가 선수 입장이라도…, 흔들렸을 텐데, 참고 견뎌준 것에 대해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구단 매각설이 떠도는 혼란한 상황에서 6강, 4강을 거쳐 최종전까지 투혼을 보여준 선수들에게 너무 고마웠기 때문이다.

유 감독은 지난 10여년 간 전자랜드를 이끌었던 기간을 돌아보면서 "우승을 하지 못한 게 가장 죄송하다"고 말했다. 그래도 "선수들이 성장해가는 걸 보았고, FA가 돼서 좋은 대우를 받고 다른 팀으로 떠나보낸 선수들을 보면서 보람을 느꼈다"고 말했다.

유 감독은 불안한 미래에 대해서도 이야기 했다. 선수 수급, 비시즌 훈련 준비는 평소처럼 다음 시즌 준비에 들어간다고 했다.

선수들에게 당부도 빼놓지 않았다. "이 순간 이후 우리 선수들이 자긍심과 자신감을 높게 갖고 한 단계 더 성장하길 바란다."

취재진을 향해 "한 시즌 수고하셨다"고 마지막 인사를 건넨 뒤 인터뷰실을 떠나는 유 감독은 '전자랜드'의 마지막 사령탑으로, 마지막 인터뷰가 애잔했던지 얼굴이 상기된 모습이었다. 전주=최만식 기자 cms@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