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강PO]'이변은 없다'KCC, 전자랜드 꺾고 챔프전 진출

2021-04-29 20:46:04



[전주=스포츠조선 최만식 기자] '이변은 없었다.'



전주 KCC가 천신만고 끝에 챔피언결정전에 진출했다.

KCC는 29일 전주실내체육관에서 벌어진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4강 플레이오프(5전3승제) 5차전서 인천 전자랜드를 75대67로 따돌렸다. 이로써 2연승-2연패 뒤 3승째를 챙긴 KCC는 2015∼2016시즌 이후 5년 만에 챔프전 무대에 오르게 됐다.

KCC는 다음달 3일부터 안양 KGC를 상대로 7전4승제 챔프전을 치르며 통합 우승에 도전한다.

전반은 3, 4차전을 지배했던 화제의 용병 조나단 모트리의 '천당과 지옥'이었다. 모트리는 1쿼터에 3점슛으로만 12득점(4개)을 하며 기선 제압 선봉에 섰다. 2점슛 시도는 없이 우중간 45도 지점에서 던지는 족족 들어갔다. 여기에 차바위까지 외곽포(2개)에 가세하며 24-18 리드에 앞장섰다.

여기까지만 보면 모트리가 이날도 '큰일'을 낼 것 같았다. 하지만 '찻잔 속의 태풍'이었다. 모트리는 2쿼터 들어 꽁꽁 묶였다. KCC의 스위치, 헬프 수비가 살아나면서 모트리의 외곽 플레이를 봉쇄함과 동시에 포스트업에서도 라건아와 국내 선수가 이중으로 차단하며 무력화시켰다. 모트리는 체력이 떨어진 듯 슛거리가 자주 짧았고, 연속으로 얻은 자유투 4개마저 모두 실패하는 등 극과극 행보를 보였다.

반면 김지완의 초반 맹활약으로 추격의 발판을 잡은 KCC는 정창영 이정현, 라건아의 고른 공격 가담을 앞세워 역전에 성공했다. 전반 스코어는 43-36. KCC가 흐름을 탄 분위기였고, 전자랜드는 어딘가 무거워졌다.

3쿼터에도 KCC의 기세는 이어졌다. 3분10초 동안 상대를 2득점으로 꽁꽁 묶는 대신 김지완 이정현 유현준의 릴레이 활약을 등에 업고 이날 첫 두 자릿수 점수 차(50-38)로 달아났다. 이후 벼랑 끝 혈투답게 주거니 받거니의 격렬한 공방전이 펼쳐졌다. 다른 점이 있다면 KCC의 라건아가 모트리와의 1대1은 물론, 공간 플레이에서도 결코 밀리지 않으려는 투지가 돋보였고, 전자랜드는 모트리를 활용한 투맨게임이 원활하지 못했다. 이 때문에 전자랜드는 바짝 추격하지는 못하고 54-61로 더 벌어지지 않은 것에 만족했다.

3쿼터가 끝난 뒤 모트리는 양팀 최다 19득점(4리바운드)을 했지만 1쿼터 12득점으로 '반짝'한 덕이었고, 라건아는 꾸준히 알토란 활약을 하며 16득점-17리바운드, 이미 더블더블을 달성했다.

라건아의 투지는 4쿼터에도 빛났다. 국내 선수보다 많은 양을 뛰며 스크린을 걸어주고 모트리와의 1대1에서는 이를 악물고 저지하는 모습이 전성기때를 보는 것 같았다.

여기에 정창영 등 토종의 외곽포가 더해지니 KCC는 더이상 위기랄 게 없었다. 이날 PO 처음으로 선발 출전한 송교창은 부상 중에도 교체 인-아웃을 번갈아 하며 수비에서 눈부신 숨은공신 역할을 했다. 전주=최만식 기자 cms@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