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로고민?올팍 평화의 광장으로!" 전·현직선수 위한 체육회 진로지원센터 새단장 오픈

2021-04-29 16:11:41



문화체육관광부와 대한체육회가 '대한체육회 진로지원센터(이하 진로지원센터)'를 29일 올림픽공원 평화의 광장으로 이전해 개소했다.



이날 개소식에는 김정배 문체부 제2차관, 이기흥 대한체육회장, 은퇴 선수 등 체육계 인사 10여 명이 참석했다. 개소식 직후 김 차관과 이 회장이 은퇴선수들과 간담회를 갖고 현장의 목소리를 경청하는 시간도 가졌다.

대한체육회 진로지원센터는 2017년 7월 26일, 서울올림픽파크텔 19층에서 처음 문을 연 후 선수경력자(현역·은퇴 선수)를 위한 진로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해왔다. 올해부터는 접근성과 개방성이 높은 올림픽공원 평화의 광장으로 이전해 라운지, 셀프바, 테라스, 강의·스터디실, 상담실, 스튜디오 등 선수 친화적 공간으로 새롭게 단장했다. 학생 선수부터 은퇴를 준비하는 선수까지 누구나 진로지원센터에서 상담과 교육을 받을 수 있다.

진로지원센터에는 전문 직업상담사 10명이 상근하며 전현직 선수들을 위해 ▶진로상담(1대1 맞춤형 진로 탐색 및 설계, 역량 개발 프로그램 컨설팅 등), ▶진로역량교육(스포츠지도사, 스포츠영상분석가과정, 컴퓨터, 어학, 심리, 직업탐색, 취업과정 대비, 현직자 특강 등), ▶직무별 소그룹 멘토링(스포츠행정, 전력분석가, 경찰 등 선수 희망 직무) 등을 지원한다.

특히 올해부터는 선수들의 인생 이모작을 지원하기 위해 ▶학생선수와 학부모에게는 '진로인식 개선 서비스'를, ▶현역 생활을 정리하고 새로운 도전을 준비하는 선수에게는 '진로 전환 서비스'를 지원하는 것으로 이원화해 성장 과정별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한다. 선수 또는 학부모는 대한체육회 이(e)진로지원센터(welfare.sports.or.kr)를 통해 시간이나 거리 제한 없이 온라인으로 상담과 교육을 신청하고 지원받을 수 있다.

이날 개소식 후 김정배 문체부 차관은 "어린 선수부터 성인 선수까지 선수 개인의 성장 과정별 맞춤형으로 진로를 지원해 현역 생활을 마무리한 이후에도 두려움 없이 사회 일꾼으로 활동할 수 있도록 하겠다. 또한 스포츠기업인증제, 창업지원센터 운영, 생활체육지도자 활동 지원 등의 정책으로 양질의 체육계 일자리 2만 개 창출에 앞장설 계획"이라며 강한 의지를 천명했다.

또 대한체육회 관계자는 "새 단장한 진로지원센터가 선수들의 경력 개발을 위한 정보 및 인적 교류, 스터디, 멘토링 등 능동적 참여가 가능한 복합 문화 공간으로 자리매김하길 기대한다"면서 "선수들의 경력 개발·관리를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개발해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대한체육회 이전 개소식 관련 주요 영상은 대한체육회 진로지원센터 유튜브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전영지 기자 sky4us@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