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벨 다른 '설교수'의 단독 특강, 챔피언결정전에서도 먹힐까

2021-04-29 15:24:54

사진제공=KBL

[스포츠조선 김 용 기자] '설교수'의 단독 특강, 챔피언결정전에서도 먹힐까.



창단 세 번째 우승에 도전하는 안양 KGC. 부산 KT와의 6강 플레이오프, 울산 현대모비스와의 4강 플레이오프를 6연승으로 끝내버렸다. 내달 3일 열리는 챔피언결정전 1차전까지 휴식과 대비를 완벽하게 할 시간을 벌었다.

이번 플레이오프의 화두는 단연 KGC의 외국인 선수 제러드 설린저다. 몸값, 명성 등을 봤을 때 KBL 무대에 올 수가 없던 선수가 코로나19 혼란 속 KGC에 입성했다. 미국프로농구(NBA) 출신이라고 해서 얼마나 잘하겠느냐 했는데, 부상으로 인한 2년 공백이 무색하게 차원이 다른 실력을 선보였다. 현대모비스와의 1, 3차전 40득점을 찍었다. 사실 KGC 연승 지분 99%는 설린저가 책임졌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만수' 유재학 감독도 "너무 잘한다"며 혀를 내둘렀다.

사실상 설린저의 '원맨 농구'다. 혼자 공격을 모두 풀다시피 한다. 공을 몰고가 비어있는 동료를 찾아주고, 그게 막힐 경우 자신이 득점을 해버린다. 내-외곽을 가리지 않는다. 짜여진 틀대로 움직인다기보다, 그냥 김 감독과 선수들이 설린저에게 100% 신뢰를 보이자 설린저가 신나게 자신의 농구를 하는 느낌이다.

이제 관심은 설린저가 이 활약을 챔피언결정전에서도 보여줄 수 있느냐는 것이다. 일단 긍정의 기운으로 해석하면, 상대가 누구든 KBL 레벨에서는 설린저를 막을 사람이 딱히 보이지 않는다는 것이다. 여기에 휴식으로 체력적 세이브도 했고, 설린저 합류 후 자신감을 얻은 국내 선수들이 자신감을 얻은 것도 큰 소득이다. 승부처에서 자신이 무언가 해결해야 한다는 부담이 없으니, 맡은 역할에만 집중할 수 있는 게 시너지 효과로 이어진다. 오세근이 좋은 예다. 100% 완전치 않은 몸상태니, 골밑에서 무리하게 몸싸움을 하지 않고 설린저와의 2대2 플레이와 미들슛에만 집중한다.

하지만 너무 설린저만 믿고 가다가는 큰 코 다칠 수도 있다. 먼저 챔피언결정전의 중압감은 플레이오프 경기와 다르다. 설린저를 막기 위한 상대팀 준비도 더 치밀해진다. 또, 설린저는 플레이오프 들어 혼자 40분을 다 뛰고 있다. 물론 선수가 괜찮다고 했고 라타비우스 윌리엄스와 교통 정리가 된 부분이지만, 7차전까지 치른다고 하면 하루 걸러 치르는 경기 일정이 부담스러울 수밖에 없다. 실제 설린저의 경기를 보면 3쿼터 이후부터 슛 거리가 급격하게 짧아지는 걸 볼 수 있다. 물론, 슛을 못넣다가 승부처 결정적인 슛을 성공시키기는 하지만 그도 사람이기에 경기 후반 체력 열세를 극복해야 승리가 따라온다.

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