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리맨' 전희철 SK 감독 승격 "문경은 감독 이어받을것"

2021-04-29 10:32:44



[스포츠조선 최만식 기자] '의리맨' 전희철(48)이 서울 SK나이츠의 지휘봉을 물려받았다.



SK 구단은 29일 "명문 구단으로의 재도약을 위해 제8대 신임 감독에 전희철 수석코치를 선임한다"고 발표했다. 신임 전 감독의 계약 기간은 2024년 5월까지 3년이다.

그동안 SK를 이끌어왔던 문경은 감독은 기술자문으로 보직이 변경됐다.

SK는 "문경은 감독은 지난 10년간 1번의 챔피언 결정전 우승과 2번의 정규리그 1위, 플레이오프 5회 진출 등 좋은 성적은 물론 선수 육성, 팀내 소통 문화 정착 등 SK나이츠를 잘 이끌어 왔다"며 "지난 10년간 팀을 잘 이끌어준 문경은 감독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고 밝혔다.

SK는 전 감독을 선임한 배경에 대해 수도권 명문 구단을 넘어 대한민국 최고의 프로농구단으로 도약하기 위해 팀 분위기 혁신이 필요하다고 판단, 팀을 가장 잘 알고 전술적으로도 준비된 것으로 평가받고 있는 전 수석코치를 승격시켰다고 설명했다.

선수 시절 '에어본'이란 별명으로 인기를 누렸던 전 감독은 지도자로 변신한 이후 '의리맨'으로 통한다. 지난 2008년 SK에서 은퇴한 그는 전력분석코치, 2군감독, NBA G리그(당시 D리그) '수폴스'코치 등을 역임한 바 있으며, 2011년부터 수석코치를 맡아 왔다.

문경은 감독을 10여년간 보좌하면서 한 번도 '한눈'을 팔지 않고 묵묵히 팀을 위해 헌신해왔다. 대학 시절에는 두 스타가 고려-연세대 라이벌이었지만 프로 무대 감독-코치로는 환상의 조합이라는 주변의 부러움을 받기도 했다.

신임 전 감독은 "SK나이츠의 미래를 이끌 수 있는 기회를 주신 구단에 감사하며, 그동안 팀을 위해 헌신하신 문경은 감독님께도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 지난 10년간 문 감독께서 쌓아 놓은 성과를 이어받고 더욱 발전시켜 SK를 대한민국 최고의 농구팀으로 만들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SK는 조만간 전 감독과 협의를 통해 코칭스태프 구성을 완료하고 다음 시즌에 대비한 선수단 구성과 훈련 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다.최만식 기자 cms@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