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생팀 페퍼저축은행, '창단 첫 외국인' 엘리자벳 바르가 지명

2021-04-28 14:22:09

KOVO 제공

[청담=스포츠조선 이종서 기자] 신생팀 페퍼저축은행의 선택은 예상대로였다.



KOVO는 28일 청담 리베라호텔 3층 베르사이유홀에서 '2021 KOVO 여자부 외국인선수 드래프트'를 진행했다.

신생팀 혜택으로 페퍼저축은행이 1순위 지명권을 가졌다. 페퍼저축은행 김형실 감독은 창단 첫 외국인 선수로 헝가리 출신 알리자벳 이네 바르가(22)를 지명했다. 바르가는 키 192cm의 라이트 자원으로 뛰어난 공격력이 장점으로 꼽히고 있다.

이후 순위는 전체 120개 구슬 중 지난 시즌 최종 성적 역순 기준으로 현대건설(30개, 25%), KGC인삼공사(26개, 21.7%), 한국도로공사(22개, 18.3%), IBK기업은행(18개, 15%), 흥국생명(14개,11.7%), GS칼텍스(10개, 8.3%)가 각각 다른 확률도 추첨됐다.

2순위는 현대건설, 3순위는 KGC인삼공사가 된 가운데, 4순위로 흥국생명이 나오는 이변이 발생했다. 5순위는 한국도로공사, 6순위 IBK기업은행, 7순위는 GS칼텍스가 됐다.

한국도로공사는 켈시 페인과 재계약을 맺었다.청담=이종서 기자 bellstop@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