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랜드 유도훈 감독, "뒤가 없는 5차전, 후회없는 승부한다"

2021-04-27 21:44:58



[인천=스포츠조선 이원만 기자] "서로 뒤가 없는 5차전, 후회 없이 하겠다."



인천 전자랜드의 투혼이 무섭다. 적지에서 1, 2차전을 내줬을 때만 해도 맥없이 쓰러질 듯 하더니 안방에서 무섭게 되살아났다. 전주 KCC와의 4강 플레이오프(5전 3선승제) 3, 4차전을 연이어 따내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전자랜드 유도훈 감독은 "후회없는 경기를 하길 기대한다"며 5차전에도 총력전을 예고했다.

전자랜드는 27일 인천 삼산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4강 플레이오프 4차전에서 94대73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플레이오프 2승2패를 만들었다. 5차전에서 챔피언결정전 진출팀이 가려진다. 29일 전주에서 최종 승부다.

이날 승리한 유도훈 감독은 "1, 2차전하고 다르게 앞선에서 수비가 잘됐다. 이윤기 차바위 김낙현 등이 수비 방법을 찾은 듯 하다. 라건아의 득점이 안나오면서 상대 공격이 약해졌고, 헤인즈가 나왔을 때 1, 2차전에 존 수비에 많이 약했는데 잘 풀어냈다"고 평가했다. 이어 "다만 체력이 걱정된다. 그래도 모트리와 김낙현이 아직 어려서 잘 견뎌주길 기대한다. 이제 양팀 모두 뒤가 없는 5차전이다. 후회없는 경기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인천=이원만 기자 wma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