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C 전창진 감독 "오늘도 완패, 부족한 부분 많이 찾았다"

2021-04-27 21:36:25



[인천=스포츠조선 이원만 기자] "오늘도 완패였다."



전주 KCC가 또 쓰러졌다. 전주에서 2패를 당한 인천 전자랜드가 홈에서 2연승을 거두며 KCC와 4강 플레이오프(5전3선승제) 전적 균형을 맞췄다. KCC는 27일 인천 삼산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4강 플레이오프 4차전에서 73대94로 크게 졌다.

이날 패배한 KCC 전창진 감독은 "오늘도 완패한 것 같다. 일단 힘에서 많이 밀렸다. 내가 준비를 더 많이 해야할 것 같다고 느꼈다"는 소감을 밝혔다. 이어 전 감독은 "3차전과 마찬가지로 4차전도 체력적인 부분이 우선 부족했다. 전자랜드는 상당히 터프하고, 수비에 대한 집중력이 강하다. 우리가 거기에 밀렸는데, 내가 준비할 부분이 많은 것 같다"면서 "체력 이야기를 하는 건 솔직히 창피하다. 전자랜드는 6강 플레이오프까지 뛰고 올라왔다. 우리가 잘 못 된 부분이다. 부족한 부분을 많이 찾았는데, 잘 보완하도록 하겠다"고 5차전 필승을 다짐했다.

인천=이원만 기자 wma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